•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세징야, 142경기 만에 40-40 달성… 외국인 선수로 5번째

기사입력 : 2020.09.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대구FC의 에이스 세징야가 40득점, 40도움 달성에 성공하면서 K리그 역사에 이름을 새겼다.

세징야는 1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성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경기에서 1득점 1도움의 맹활약으로 본인의 40-40 클럽 가입과 팀의 통산 200승 달성, 2년 연속 스플릿A 진출을 이끌었다.

세징야의 40-40 달성 페이스는 국내 선수 포함 몰리나, 에닝요에 이어 세 번째로 빠르다. 40-40을 기록하는데 몰리나가 116경기, 에닝요가 135경기 걸렸고 세징야는 142경기 만에 40-40클럽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세징야는 아홉수에 걸려 달성에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 6라운드 도움을 기록하면서 39도움을 달성한 세징야는 약 2개월간 40-40 달성을 위해 노력해왔으나, 골만 추가하면서 40-40 클럽 가입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경기 도움을 추가하면서 세징야는 K리그 21번째, 외국인 선수 중 5번째 40-40클럽 멤버가 됐다. 40-40 클럽은 지난 1983년 출범한 K리그 역사에서 세징야를 포함 21명의 선수만이 달성한 의미 있는 기록이다.

지난 1998년 포항 소속의 고정운이 통산 1호로 이름을 올린 이후 신태용, 김도훈, 데얀, 에닝요, 이동국, 이근호 등 리그를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들이 40-40 클럽의 멤버가 됐다. 올 시즌에는 황일수가 281경기 만에 45득점 40도움을 기록하면서 20번째 달성에 성공했고, 외국인 선수 중에서는 에닝요, 몰리나, 데니스, 데얀에 이어 세징야가 다섯 번째다. 세징야는 K리그 통산 142경기 55득점 40도움을 기록 중이다.

세징야는 “오래 걸렸는데 오늘 경기에서 달성하게 되어 기쁘다. 구단 역사에 남을 수 있는 기록이라 더 의미가 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지난 2016년 처음 대구 유니폼을 입은 세징야는 팀의 황금기를 이끌고 있는 명실상부한 에이스다. 2016시즌 K리그1 승격, 2017시즌 K리그1 잔류, 2018시즌 FA컵 우승, 2019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 창단 첫 스플릿 A 진출 등 굵직한 성과를 내는 과정에서 중요한 공격포인트를 다수 기록했다.

대구는 세징야의 역사적인 40-40 클럽 가입을 기념하기 위해 유니폼 및 의류에 부착 가능한 기념 패치와 각종 기록이 담겨있는 액자를 판매할 예정이다. 상품 사진, 가격, 판매 일정 등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개된다.

사진=대구FC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