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지지 않는 축구' 안산, 경남전서 3연속 무패 도전

기사입력 : 2020.09.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K리그2 안산 그리너스가 경남FC 원정 경기를 통해 무패 행진에 속도를 낸다. 

안산은 19일 오후 6시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경남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20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안산이 무패행진에 시동을 걸었다. 지난 5일 충남아산과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긴 안산은 직전 19라운드도 FC안양에 1-0으로 이겨 승점 쌓기를 본격 시작했다. 특히 안양전은 안산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승리였다. 올해 홈에서 승리가 없던 징크스를 비로소 떨쳐내며 남은 일정에 대한 부담을 털어냈다. 

안양전은 결과 못지않게 내용도 좋았다. 시즌 중반을 지나며 안산의 강점으로 거듭난 수비는 연제민이 부상에서 돌아오자 무실점에 성공, 다시 견고한 스리백을 과시했다. 공격도 세트피스 전략을 통해 득점에 성공해 철저한 준비성을 보여줬다. 비록 1골이었지만 경기 종반으로 흐를수록 안산은 추가 득점의 기회를 자주 잡을 만큼 공격 전개에 힘이 붙었다. 

'지지 않는 축구'를 강조하고 거둔 1승 1무라 고무적이다. 김길식 감독은 그동안 상대에 물러서지 않고 공격으로 맞서는 투지를 강조했다. 성과가 좋지 않자 변화를 택한 김길식 감독은 아산전부터 상대에 맞춰 실리를 추구하는 방식을 적용했다. 수동적이긴 하나 상대의 약점을 파고들고 안산의 장점을 살리는 모습으로 변모해 승점을 획득하기 시작했다. 

희망을 확인한 안산은 남은 8경기서 막판 스퍼트를 낼 계획이다. 김길식 감독은 "앞으로는 한 경기 한 경기 모두 결승전이다. 마지막 3라운드에서는 결과를 가져오는 축구를 할 것이다.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 안산다운 축구를 하겠다"라고 말했다. 안양전 승리 주역 이준희도 "플레이오프 진출이 아직 간절하다. 한 경기 한 경기 하다보면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다들 하고 있다"라고 팀 분위기를 밝혔다. 

경남전은 안산이 한 걸음 더 나아갈 출발점이다. 경남은 현재 리그 4위에 올라있지만 3경기째 승리가 없다. 지난 3경기 동안 7골을 터뜨린 화력은 상당하나 8실점으로 후방 불안을 보이고 있어 안산이 장점인 수비를 앞세운다면 적지서 값진 승리를 기대할 수 있다.

사진=안산 그리너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