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김길식 감독, “득점력 살리며 분위기 올랐다. 3연승 노린다”

기사입력 : 2020.09.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창원] 한재현 기자= 안산 그리너스 김길식 감독이 강호 경남FC 원정에서 승리하며 웃었다. 이 기세를 이어갈 의지를 드러냈다.

안산은 19일 오후 6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20라운드 원정에서 2-1로 역전승과 함께 올 시즌 첫 연승과 최하위 탈출을 이뤄냈다.

김길식 감독은 “경남이라는 우수한 공격적인 팀을 상대로 그동안 득점을 많이 못해 아쉬웠다. 오늘 경기로 인해 득점력을 발휘하며, 분위기까지 살았다.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다음 경기 준비 잘하겠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점은 감사하다”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날 경기는 1골 1도움을 기록한 측면 공격수 최건주의 활약도 컸다. 김길식 감독은 “이 연령대에서 스피드는 상위권이다. 기술적인 능력이 있다. 앞으로 경기할수록 성장할 선수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경기 소감은?
경남이라는 우수한 공격적인 팀을 상대로 그동안 득점을 많이 못해 아쉬웠다. 오늘 경기로 인해 득점력을 발휘하며, 분위기가 살았다.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다음 경기 준비 잘하겠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점은 감사하다.

-친구인 설기현 감독을 상대로 첫 승이다.
설기현 감독이 공격적인 축구를 한다. 일단은 우리가 준비를 잘 한 것 같다. 공격적인 부분도 좋지만, 꼭 이기는 축구를 강조했다. 경남 공격 라인을 수비수들이 잘 막아준 것 같다. 설기현 감독 공격 축구가 초반보다 더 좋아졌다.

-최건주의 활약이 돋보였는데?
이 연령대에서 스피드는 상위권이다. 기술적인 능력이 있다. 앞으로 경기할수록 성장할 선수다.

-까뇨뚜는 올 시즌 첫 골이다.
체력적인 부분에서 힘들어 했다. 다음 경기부터 자신감을 가지고 임할 것 같다. 매 경기마다 득점하면 좋겠다.

-경남의 뒷공간을 주로 파고 든 이유는?
우리가 집중적으로 준비했다. 경남이 양 사이드백을 올리기에 그 공간을 파고 들기 위해 1주일 동안 준비했다.

-코칭스태프와 라커룸 들어가기 전 이야기는 나눈 내용은?
선수들이 잘하고 있는지 부상 여부를 체크했다. 교체 타이밍도 같이 논의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