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포커스] 화력 부족 해결 찾은 안산, 선두권 발목 잡는 변수 될까?

기사입력 : 2020.09.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창원] 한재현 기자= 안산 그리너스가 4위 경쟁 중인 경남FC 발목을 잡았다. 올 시즌 내내 고질병인 득점력 부재 해결 희망도 살리며, 리그에도 큰 변수로 거듭났다.

안산은 지난 19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2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최하위 탈출은 물론 올 시즌 첫 연승을 이뤄냈다. 더구나 K리그2에서 좋은 전력을 보유한 경남을 원정에서 잡았으니 기쁨은 더했다.

김길식 감독은 경남전 승리뿐 만 아니라 기뻐했던 건 하나 더 있다. 바로 득점력이다. 안산은 전반 3분 박기동에게 선제 실점하면서 불안한 출발을 보였지만, 1골 1도움을 기록한 최건주와 데뷔골을 성공 시킨 까뇨뚜의 활약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안산은 올 시즌 현재까지 13득점으로 K리그2 10팀 중 가장 최소 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30득점을 기록한 경남의 절반도 채 안 될 정도로 심각했다. 안산이 최하위 탈출 경쟁에서 있어 어려움을 겪었던 가장 큰 원인이었다.

문제는 리빌딩이었다. 안산은 지난 시즌 주축이었던 빈치씽코(부산 아이파크), 마사(수원FC), 장혁진(경남FC) 등 에이스 공격라인이 이적했고, 다른 포지션 주전들도 대거 타 팀으로 떠났다.

김길식 감독도 올 시즌 부임하면서 팀을 새로 만들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새로운 선수들이 대거 안산 유니폼을 입었지만, 감독을 비롯해 선수들도 서로 알아가고 적응해야 했기에 많은 에너지를 소비해야 만 했다. 자연히 공격력이 살아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그는 펠리팡과 까뇨뚜 등 외국인 공격수들에게 신뢰를 주며 부담을 덜었고, 최건주와 이지훈 같은 젊은 피들에게 기회를 주면서 장점을 살렸다. 경남의 뒷공간 수비 약점까지 파악해 적극 활용하니 시너지 효과가 났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안산은 선두권인 대전하나시티즌, 수원FC(이상 홈), 제주유나이티드(원정)과 힘겨운 3연전을 앞두고 있어 큰 고비를 맞게 된다.

반면, 이 세 팀 모두 안산을 잡지 못하면, 경남처럼 힘겨운 순위 경쟁을 해야 한다. 김길식 감독도 “오늘 경기로 인해 득점력을 발휘하며, 분위기가 살아났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다음 경기 준비 잘해서 3연승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치는 이유다.

안산은 이제 승점 자판기가 아닌 리그 순위를 좌우할 키 메이커로 거듭났다. 살아난 공격력과 함께 선두권과 3연전에서도 기세를 이어갈 지 주목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