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잔류 전쟁' 예고한 조성환, “전쟁 방불케 하는 경기다”

기사입력 : 2020.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채태근 기자= 조성환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파이널 라운드를 앞두고 굳은 각오를 드러냈다.

인천은 20일 오후 3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2라운드에서 울산에 0-1로 무릎을 꿇었다. 최근 3경기 연속 무패(2승 1무) 흐름이 끊기는 패배였다.

조성환 감독은 “실점하기 전까지는 우리 의도한대로 경기를 끌고 갔다. 2번의 찬스에서 득점 못 한 게 아쉽다. 결과적으로 패했지만 이전에 좋았던 분위기를 빠른 회복 통해 끌고 가겠다. 중요한 건 오늘이 아니라 다가오는 파이널 라운드에서 잘 해보겠다”고 말했다.

무고사를 기용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지난 경기 이후에 근육통이 있어서 정상적인 컨디션이 아니었다. 오늘 후반전에 투입할까 고민했었다. 오늘 투입했다 악화되면 다음에 지장 있을 수 있어서 아꼈다”고 답했다.

비록 울산전에 패했지만 최근 좋은 흐름을 이어가는 비결에 대해서는 “부임했을 때는 선수들이 몸과 마음이 지쳐있는 상황이었다. 구성원들 각자 위치에서 노력하다보니 1승씩 거두면서 자신감도 생겼다. 좋은 경기력에 경기 체력까지 올라와서 좋은 심리적 효과를 내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인천은 파이널 라운드에서 ‘승점 6점’이 걸린 5경기를 앞두고 있다. 이에 대해 조 감독은 “전쟁을 방불케 하는 경기가 될 것이다. 가시권에 있는 팀들이 있기 때문에 무조건 결과를 가져가야만 우리가 목표하는 잔류를 이뤄낼 수 있다. 어느 한 경기 소중하지 않은 경기가 없다. 오늘 같은 실수로 인해 패한다면 큰 데미지를 입을 것 같다. 반복될 실수를 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조 감독은 잔류 가능성에 관해서 지나친 낙관을 염려했다. “분명히 인천의 저력, 잔류를 위해 살아나는 것이 분명히 있다. 하지만 예전 결과를 두고 맹신하면 절대 안 된다”면서 “최근 매 경기 보이는 모습을 끝까지 유지한다면 분명히 명성에 걸 맞는 결과가 나올 거라 생각한다. 분위기 유지, 부상 회복 잘하면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남은 경기를 향한 다짐을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