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동료 띄운 펠리페, “엄원상은 K리그에서 제일 잘하는 선수”

기사입력 : 2020.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김성진 기자= 광주FC의 파이널A 진출에 앞장선 펠리페가 동료 선수들을 치켜세웠다.

펠리페는 20일 성남FC와의 K리그1 22라운드에서 전반 12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광주의 2-0 완승을 주도했다. 펠리페의 활약으로 광주는 승점 3점을 추가했고, 파이널A에 마지막으로 합류했다. 그는 성남전 득점으로 올 시즌 11호골을 기록했다.

펠리페는 “우리는 오늘 상당히 중요한 경기였고 무조건 승부했다”고 밝혔다. 그는 광주가 8월부터 상승세를 타며 파이널A 진출까지 해낸 원동력으로 “인천전이 상당히 중요했고 선수들이 그 경기 이후부터 자신감을 가졌다”며 6경기 연속 무승(1무 5패) 부진을 끊은 8월 1일 인천전 3-1 승리가 터닝포인트가 됐다고 전했다.

그는 “인천전 이후 조직력도 좋아졌고 선수들의 자신감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또한 펠리페는 “지난 경기(상주전)를 졌다. 그래서 무조건 이기겠다고 생각했다”며 “오늘은 내가 광주에서 뛴 경기 중 가장 중요한 경기였다”며 파이널A 진출 여부가 달렸던 이 날 경기의 비중을 강조했다.

윌리안, 엄원상 등 함께 공격을 이루는 동료들에 대해서는 “윌리안은 잘 것이라 믿었다”고 했다. 이어 “엄원상은 K리그에서 제일 잘하는 선수 중 한 명이 아닐까 생각한다. 나이가 어리고 경기도 잘 뛰고 골도 넣는다. K리그가 원상이에게 감사해야 할 것이다”라며 엄원상이 K리그의 미래를 이끌 선수라고 꼽았다.

펠리페는 올 시즌 넣은 11골 중 파이널A에서 맞붙을 팀을 상대로는 대구(4골), 포항(1골)을 상대로 골맛을 봤다. 그는 “리그에서 제일 잘하는 팀들이다”라며 “우리가 똑같이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최대한 많이 넣겠다”고 다짐했다.

2018년 광주에 입단한 펠리페는 지난해까지 K리그2를 뛰었다. 올해 광주의 승격과 함께 K리그1 무대를 밟으며 1, 2부리그를 모두 경험했다. 그는 1, 2부리그의 차이점에 대한 질문에 “K리그2는 거칠고 K리그1은 기술이 더 낫고 전술적이다”라고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