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멀티골 활약' 라스, ''감독님이 말씀하신 대로 이뤄졌다''

기사입력 : 2020.09.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그동안의 득점 가뭄을 확실하게 날려버렸다. 라스는 멀티골을 터뜨리는 맹활약을 펼치며 수원FC의 승리를 이끌었다.

수원은 21일 오후 7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0라운드 경기에서 충남아산FC를 2-0으로 격파했다. 수원은 경기 내용은 밀렸지만 라스의 멀티골에 힘입어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낼 수 있었다.

경기를 마친 라스는 “데뷔골을 기록해서 굉장히 행복하다. 새로운 선수들과 함게 원정을 치르게 됐는데 그 과정에서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줬고 승점 3점을 얻을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경기 전 김도균 감독은 선발로 나서는 라스를 향해 “두 골을 넣을 것”이라고 예언했다. 그리고 김도균 감독이 말한 대로 이뤄졌다. 라스는 “경기가 끝나고 감독님과 말씀하신 대로 이뤄졌다고 이야기를 나누며 들어왔다. 사실 골을 더 넣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해서 아쉬웠다. 그래도 감독님은 만족할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웃었다.

라스는 K리그1 전북 현대에서 ‘벨트비크’라는 등록명을 사용했다. 주전 경쟁에서 밀린 뒤 수원으로 이적하면서 라스로 등록명을 변경했다. K리그1을 거친 뒤 K리그2에 입성한 라스는 “K리그2에도 좋은 선수가 많다는 것을 느꼈다. 그래도 신체적, 기술적인 면이 K리그1과 비교했을 때 차이가 컸다”라고 언급했다.

라스는 전북에서의 시간이 시련이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는 “마음 고생이라고 말하기보다는 전북에서 좋은 친구들을 사귀었다고 생각한다. 이적 과정에서도 도움을 얻었다. 좋은 경험이었으며 우정이 돈독해지는 계기가 됐다. 가끔 전북 친구들이 그립다”라고 말했다.

네덜란드 리그를 거친 후 한국 무대에 도전장을 내민 라스는 네덜란드와 한국 리그의 차이점에 대해 “K리그는 주로 5백을 많이 쓰고 네덜란드는 4백이 주를 이룬다. 무엇보다 신체적인 차이가 가장 크다. 네덜란드는 좀 더 기술적이다”라고 비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