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1 23R] '극장골 허용' 울산, 대구와 2-2 무승부...'전북과 승점 동률'

기사입력 : 2020.09.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울산 현대가 대구FC와 아쉬운 무승부를 거뒀다.

울산은 27일 오후 4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파이널A 1라운드 경기에서 대구와 2-2로 비겼다.

홈팀 대구는 구성윤(GK), 김우석, 김재우, 정태욱, 신창무, 츠바사, 류재문, 박한빈, 정승원, 세징야, 데얀이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울산은 조현우(GK), 홍철, 불투이스, 정승현, 김태환, 원두재, 설영우, 신진호, 윤빛가람, 김인성, 주니오를 선발로 내세웠다.

양 팀은 전반 초반부터 탐색전을 이어가며 기회를 엿봤다. 울산은 볼 점유율을 높이며 천천히 공격을 전개했다. 전반 6분 대구의 첫 유효 슈팅이 나왔다. 패스를 받은 세징야가 논스톱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조현우의 선방에 막혔다. 대구에 역습을 계속 허용하던 울산도 물러서지 않았다. 16분 왼쪽 측면에서 연결된 크로스를 설영우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구성윤 골키퍼가 막아냈다.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됐다. 전반 21분 대구가 선제골을 성공시키며 앞서나갔다. 중원에서 공격을 전개하던 박한빈이 살짝 내줬고 세징야가 낮고 빠른 슈팅으로 울산 골망을 갈랐다. 조현우 골키퍼가 몸을 날려봤지만 역부족이었다.

전반 27분 울산의 동점골이 터졌다. 행운이 따랐다. 문전 앞에서 주니오가 날린 슈팅이 정태욱을 맞고 굴절되면서 득점으로 연결됐다. 이후 양 팀은 추가골을 위해 끊임없이 공격을 시도했다. 전반에만 경고 3장이 나오며 파울이 난무했다. 대구는 46분 부상이 의심되는 데얀을 빼고 김대원을 투입했다. 전반전은 1-1로 맞선 상황에서 종료됐다.



후반 5분 울산의 역전골이 터졌다. 김태환이 중원에서 공을 뺏어낸 뒤 단독 드리블을 시도했고 깔끔한 슈팅으로 대구의 골망을 흔들었다. 역전을 허용한 대구는 11분 교체 투입된 김대원이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조현우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14분엔 신창무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울산은 후반 16분 주니오를 빼고 비욘 존슨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이어 설영우를 이동경으로 교체했다. 23분 대구의 득점 기회가 아쉽게 무산됐다. 침투 패스를 받은 세징야가 로빙 슈팅으로 조현우 골키퍼를 속이려 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급해진 대구는 후반 29분 신창무 대신 이진현을 투입하며 동점골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후반 막판으로 갈수록 대구는 계속 울산을 몰아쳤지만 좀처럼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35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떨궈준 패스를 류재문이 그대로 슈팅했지만 정확히 맞지 않으며 조현우 골키퍼의 품에 안겼다. 대구는 츠바사를 오후성으로 교체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울산은 이동경 대신 김기희를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경기 종료 직전 후반 46분, 대구의 극적인 동점골이 터졌다. 박한빈의 슈팅이 그대로 울산 골망을 갈랐다. 결국 주어진 추가시간이 모두 흐르면서 경기는 2-2 무승부로 종료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