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PL 3R] ‘손흥민 45분+골대 2번’ 토트넘, 뉴캐슬에 1-1 무

기사입력 : 2020.09.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경기 막판 동점골을 내주며 다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토트넘은 27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안방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실점하며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토트넘은 4-3-3으로 나섰다. 손흥민을 필두로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가 공격을 이끌었다. 지오바니 로 셀로, 해리 윙크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중원을 구축했다. 수비진은 벤 데이비스, 다빈손 산체스, 에릭 다이더, 맷 도허티가 꾸렸다.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경기 초반부터 토트넘이 뉴캐슬을 몰아붙였다. 전반 2분 로 셀소의 날카로운 프리킥이 칼 달로우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세컨드 볼을 케인이 슈팅했지만 또다시 선방에 막혔다.

케인이 다시 기회를 잡았다. 전반 8분 호이비에르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했지만 다시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토트넘이 결실을 봤다. 전반 25분 손흥민이 케인에게 공을 밀어줬다. 이어진 크로스를 모우라가 마무리하며 리드를 안겼다.

선제 득점에 성공한 토트넘이 기세를 높였다. 전반 26분 손흥민의 짧은 코너킥을 케인이 절묘한 감아 차기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손에 걸렸다.

손흥민도 더욱 적극적으로 나섰다. 전반 30분 케인의 패스를 받아 전매특허 왼발 감아 차기를 선보였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다. 41분에도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다시 골대를 맞췄다.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을 빼고 스티븐 베르흐베인을 투입했다. 3일 뒤 첼시와의 리그컵 일정을 위한 포석이었다.

후반전 들어 양 팀의 템포는 다소 가라앉았다. 상대의 수비를 공략하지 못하며 번뜩이는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케인과 로 셀소의 슈팅이 나왔지만 무위에 그쳤다.

후반 38분 토트넘이 다시 기회를 잡았다. 도허티의 적극적인 오버래핑으로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에릭 라멜라가 예리한 코스를 노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경기 막판 변수가 발생했다. 후반 추가시간 VAR을 통해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다이어의 핸드볼 파울이 지적되며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칼럼 윌슨이 침착하게 마무리했고 1-1로 경기가 끝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