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SON 부상’ 안타까운 前 맨시티 선수, “마네-더 브라위너 수준인데...”

기사입력 : 2020.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맨체스터 시티 출신의 마이카 리차즈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부상에 안타까움 마음을 전했다.

손흥민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안방 경기에 선발 출격했지만, 전반전을 마치고 교체됐다.

당초 빡빡한 일정을 고려한 교체라는 의견이 주를 이뤘지만, 상황은 더욱더 나빴다. 조세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햄스트링 부상을 발표하며 당분간 결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차즈는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던 손흥민을 부상을 특히 아쉬워했다. ‘풋볼 런던’은 28일 “리차즈는 손흥민을 사디오 마네(리버풀),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와 비교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손흥민의 활약은 정말 놀랍다. 어느 선수가 그를 맨마킹하고 싶어 할지 모르겠다. 있다고 해도 지금 손흥민 앞에선 무용지물이다”라며 거침없던 상승세를 전했다.

리차즈는 손흥민 문전 침착성을 높이 샀다. “손흥민은 항상 공간을 찾고 뛰어 들어간다. 가장 좋아하는 점은 골대 앞에서의 침착함이다. 기회를 놓치는 장면을 몇 번이나 봤나? 거의 없다”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는 “사람들은 마네와 더 브라위너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한다. 맞는 말이다. 하지만 손흥민 역시 충분히 그 위치에 있다. 토트넘이 그를 보유한 건 행운이다”라고 극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