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벤투vs김학범] 울산, 벤투호에 9명 승선 ‘최다’… 벤투 스타일 선수 가득

기사입력 : 2020.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양] 김성진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A대표팀에 울산 현대 소속 선수를 9명이나 선발했다. 벤투 감독이 선호하는 선수 스타일이 울산에 대거 속해있다는 반증이었다.

벤투 감독은 28일 올림픽대표팀과의 친선경기(10월 9일, 12일)에 나설 23명을 발표했다. 23명 전원이 K리그 소속 선수인 가운데 9명이 울산 소속이었다.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은 선수들은 조현우(GK), 정승현, 원두재, 홍철, 김태환(이상 DF), 윤빛가람, 이동경, 이청용, 김인성(이상 MF)이었다. 그동안 꾸준히 대표팀에 선발된 선수들이 있다. 윤빛가람은 4년 만의 A대표팀 복귀였다. 또한 원두재는 이번에 올림픽팀에서 A대표팀으로 승격했다.

무려 9명이나 선발한 배경에 대해 벤투 감독의 답변은 간결했다. 자신이 구축한 선수풀을 토대로 원하는 선수들을 선발하다보니 울산 선수들이 9명이나 된 것이다. 그는 “공교롭게도 뽑은 선수들이 울산 소속이었다”면서 “그 선수들이 다른 팀 소속이었다면 울산에서 많이 안 뽑았을 것”이라고 했다.



벤투 감독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울산 선수들이 자신이 선호하는 A대표팀 자원에 어울리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었다. 이는 이청용의 재발탁 배경에도 잘 나타났다. 벤투 감독은 “이청용은 오랫동안 우리 팀과 함께 했다. 지난해 아시안컵도 같이 했다. 올해 K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청용의 좋은 모습을 확인했다. 우리 풀에 있고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사실 울산 선수들의 대거 발탁은 예상됐다. 현재 K리그에서 워낙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조현우는 매 경기 선방을 펼치고 있다. 포지션별로 정상급 자원들이 포진했다. 대거 발탁을 안 하는 게 이상하게 여길 정도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