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통산 300승 달성’ 전남, 대전 누르고 준플레이오프행 굳힌다

기사입력 : 2020.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K리그1 승격을 향해 달리고 있는 전남드래곤즈가 대전하나시티즌을 홈으로 불러들여 승리에 도전한다.

전남은 24일 오후 1시 30분 광양축구전용경기장에서 대전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25라운드를 치른다. 8승 12무 4패 승점 36점(다득점29)으로 3위다. 4위 서울이랜드(승점35, 다득점27), 5위 경남FC(승점33, 다득점34), 6위 대전(승점33, 다득점31)과 두 장의 준플레이오프 티켓을 놓고 역대급 명승부를 벌이고 있다.

앞으로 3경기 남았다. 전남은 대전, 안산그리너스(11월 1일 홈), 서울이랜드(11월 7일 원정)를 차례로 상대한다. 이번 대전전에서 승리할 경우 승점을 6점 차로 벌리면서 추격을 뿌리칠 수 있다. 더불어 3위의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된다. 3위를 차지해야 홈에서 4위와 준플레이오프(11월 18일)를 가진다. 승자가 K리그2위와 승격을 놓고 단판 승부를 펼친다.

시즌 막판에 접어들수록 전남이 힘을 내고 있다. 지난 18일 2위 수원FC 24라운드 원정에서 난타전 끝에 4-3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3-3으로 팽팽히 맞선 후반 43분 김현욱의 그림 같은 프리킥을 박찬용이 문전에서 헤딩골로 연결해 값진 승점 3점을 챙겼다.

승리 이상의 수확이 많은 경기였다. 순위를 6위에서 3위로 단숨에 끌어 올렸다. 11일 충남아산(1-0승)에 이어 수원FC까지 제압하며 시즌 첫 연승을 달렸다. 특히 수원FC를 상대로 공수 양면에 걸쳐 맹활약한 수비수 박찬용이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선정한 라운드 MVP 영예를 안았다. 2경기 연속 도움을 기록한 에르난데스, 팀의 세 번째 골을 터트린 이후권이 베스트11에 뽑혔다. 팀 통산 300승의 역사도 썼다.

이 기세를 대전전까지 잇는다. 이번 시즌 전남은 대전과 두 차례 맞대결에서 승리가 없다. 6월 20일 원정에서 0-2로 졌다. 8월 30일 홈에서는 후반 추가시간 김현욱의 천금 페널티킥 골에 힘입어 1-1로 비겼다. 세 번째 만남에서 반드시 승점 3점을 획득하겠다는 각오다.

전남의 믿을맨 이종호를 중심으로 쥴리안, 에르난데스, 추정호, 이후권의 공격진과 황기욱, 정호진의 미드필드 역시 단단하다. 특히 올림픽대표팀을 다녀온 후 자신감이 붙은 측면 지배자 이유현의 컨디션이 최상이다. 수원FC전에서 불꽃 오버래핑과 안정된 수비를 구축한 언성히어로다. 선수 모두 자신감아 가득 차있고, 시간이 흐를수록 조직력이 안정감을 더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다.

전경준 감독은 “우리가 준플레이오프 경쟁 팀들보다 유리한 부분이 있다. 남은 3경기 모두 결승전, 승점 6점짜리라고 생각한다. 지난 수원FC전에서는 모든 선수가 팀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이번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 생각한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 승점을 따면 플레이오프에 가서 승격하는데 힘을 더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전남드래곤즈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