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2 인터뷰] 대전 구한 에디뉴, “3위 자신 있다”

기사입력 : 2020.10.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광양] 이현민 기자= 브라질 특급 에디뉴가 위기의 대전하나시티즌을 구했다.

대전은 24일 오후 1시 30분 광양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 하나원큐 K리그2 2020 25라운드서 에디뉴의 멀티골을 앞세워 2-1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최근 3연패 늪에서 탈출하며 승점 36점으로 전남을 다득점으로 제치고 3위로 도약했다.

에디뉴의 날이었다. 전반 32분 상대 아크에서 바이오의 패스를 받은 후 문전 돌파를 시도했다. 이어 오른발 감아 차기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후반 16분에는 문전 세컨드 볼을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팀에 승점 3점을 선사했다.

경기 후 만난 에디뉴는 “골을 많이 넣고 싶었는데 그동안 잘 안 돼 슬펐다. 노력하면 팀에 도움이 될 거로 생각했다. 바이오랑 호흡이 좋았다. 내 두 번째 골도 바이오의 헤딩으로 만들어졌다. 팀이 승점 3점을 획득한 게 가장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조민국 감독은 “그동안 에디뉴가 부상도 있었고 마음고생이 심했다. 오늘 좋은 결정력을 선보였다”고 위로와 칭찬을 건넸다.

에디뉴에게 이를 어떻게 극복했느냐고 묻자 “주어진 환경에서 훈련을 열심히 했다. 나 자신에게 채찍을 많이 가하는 스타일이다. 반드시 기회가 올 거로 생각했다. 팀에 도움이 되는 게 우선적인 목표”라고 애사심을 드러냈다.

에디뉴가 대전에 잘 적응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바이오, 안드레 덕도 크다. 오늘 브라질 트리오가 날카로운 모습을 드러내며 전남 수비진을 괴롭혔다.

이에 에디뉴는 “일단 우리 3명이 함께 할 수 있어 좋다. 언어가 통하고 문화도 같다. 특히 골대로 가서 많은 찬스를 만드는 축구 스타일 면에서 호흡이 좋다”고 웃었다.

내일 준플레이오프 경쟁을 펼치고 있는 서울 이랜드(승점35 5위), 경남FC(승점33 6위)의 결과를 지켜봐야 하나, 일단 대전은 3위 도약에 성공했다. 남은 FC안양, 경남에 전승이 필요하다. 이왕이면 3위가 좋다. 홈에서 준플레이오프를 치를 수 있다.

에디뉴는 “3위로 준플레이오프로 가는데 자신 있다. 그동안 중요한 경기에서 번번이 승점을 놓쳤는데, 이제 다르다. 매 경기 착실히 준비하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자심감을 내비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