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2 인터뷰] 전경준 감독, “결과 못 내 아쉬워, 그래도 3위가 목표”

기사입력 : 2020.10.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광양] 이현민 기자= 전남 드래곤즈 전경준 감독이 3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것을 다짐했다.

전남은 24일 오후 1시 30분 광양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5라운드서 대전하나시티즌에 1-2로 패했다. 전반 32분과 후반 16분 에디뉴에게 연속골을 내줘 끌려갔다. 후반 34분 이종호가 만회골을 넣었지만, 끝내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2연승 행진을 멈추며 승점 36점으로 대전에 다득점에서 뒤진 4위를 기록했다.

경기 후 전경준 감독은 “오늘 결과에 따라 유리한 고지로 갈 수 있었는데, 승점을 못 가져와 아쉽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전남은 왼쪽 풀백인 올렉이 부상에서 돌아와 힘을 보탰다. 이종호가 전방을 책임졌고, 에르난데스-김현욱-추정호가 초반부터 의욕적으로 나섰다. 강한 전방 압박을 토대로 잇단 기회를 창출했지만, 골이 안 터졌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전반 32분 에디뉴를 놓쳐 실점했다. 이후 상대 브라질 트리오가 살아나면서 전남은 수세에 몰렸다. 후반 16분 바이오의 헤딩슛을 오찬식이 막았으나, 에디뉴를 또 놓쳤다. 일격을 당한 뒤 몰아쳤다. 후반 34분 이종호가 문전 혼전 상황에서 만회골을 뽑아냈다. 이후 맹공을 펼쳤다. 그러나 끝내 골이 나오지 않으면서 고배를 마셨다.

전경준 감독은 “올렉은 개인적으로 증명된 선수다. 체력적으로 문제 있지만, 자기 역할을 잘해줬다”면서, “상대는 개인 능력이 좋은 선수가 많다. 잘 막다가 실수에 의해 벌어지는 상황이 안타까웠다. 팀으로 커버할 수 있었는데 순간순간 터진 걸 대처하는 게 미흡했다. 앞으로 준비를 더 잘해야 할 것 같다. 남은 2경기에서 결과를 내 3위를 차지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