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마라도나, “메시-호날두 다른 선수보다 월등, 절반도 못 따라와”

기사입력 : 2020.10.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59)가 축구계 양대 산맥 리오넬 메시(33, FC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 유벤투스)를 극찬했다.

프랑스풋볼은 지난 27일 마라도나의 인터뷰를 전했다. 이 자리에서 메시와 호날두, 그리고 1986 신의 손 사건이 터졌던 1986 멕시코 월드컵 이야기를 꺼냈다. 이를 골닷컴, 비사커 등 다수 언론이 인용 보도했다.

우선, 발롱드르를 6회, 5회씩 나눠가지며 축구계를 지배한 메시, 호날두에 관해 마라도나는 “누군가 내게 물으면 메시와 호날두는 다른 사람보다 월등히 앞서 있다. 한 수 위라고 생각한다. 범접한 사람조차 없다. 그들이 이룬 성과에 절반도 실현한 선수가 없을 것”이라고 업적을 높게 평가했다.

이어 1986 멕시코 월드컵 8강에서 잉글랜드의 골망을 흔들었던 추억을 떠올렸다. 문전에서 상대 골키퍼 피터 쉴튼과 헤딩볼 경합 과정에서 왼손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잉글랜드 선수들이 주심에게 격하게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득점으로 인정했다. 역대 월드컵 최악의 오심 중 하나로 아직 회자되고 있다. 당시 아르헨티나는 결승까지 승승장구하며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마라도나는 “나의 60번째 생일날 뭘 하고 싶냐고? 만약, 잉글랜드를 다시 만나면 이번에는 왼손이 아닌 오른손으로 골을 넣고 싶다”며 특유의 입담을 자랑했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