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 포커스] 문턱 넘지 못했지만 서울E 팬들은 여전히 정정용을 외친다

기사입력 : 2020.11.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잠실] 허윤수 기자= 서울 이랜드가 결국 준플레이오프 마지막 티켓을 잡지 못했다. 하지만 올 시즌 그들이 보여준 저력은 다음을 기대하게 했다.

서울 이랜드는 21일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7라운드 전남 드래곤즈와의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승점 1점을 추가하는데 그친 서울 이랜드(승점 39점, 33득점)는 경남FC(39점, 40득점), 대전하나시티즌(39점, 36득점)과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밀리며 분루를 삼켰다.

최종 순위표에 있는 서울 이랜드의 위치는 가장 안타까운 순위인 5위였다. 심지어 승점까지 같았고 골득실에서도 앞섰다. 하지만 다득점을 우선하는 리그 규정상 고배를 마셔야 했다.

그러나 올 시즌 서울 이랜드가 보여준 발전은 박수받기에 충분했다. 최근 두 시즌 간 최하위에 머물렀던 팀이 환골탈태하며 단숨에 승격 경쟁을 벌이는 팀이 됐다.

무엇보다 가장 큰 힘은 역시 정정용 감독이었다. 2019년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팀을 이끌고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신화를 썼던 정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프로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부담감이 클 법했지만 그는 차근차근 팀을 바꿔갔다. 과학적인 접근과 디테일한 분석을 접목했다. 또 선수단 내에 알게 모르게 자리 잡은 패배 의식을 걷어내며 자신감을 불어넣었다.

팬들 역시 올 시즌 서울 이랜드의 주인공으로 정 감독을 꼽았다. 그들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강력한 지지를 보냈다.

창단 때부터 이랜드를 응원한 이종호(28) 씨는 시즌 MVP로 주저 없이 정 감독의 이름을 꺼냈다. 그는 “올해 부임한 감독님의 힘이 크다. 아마 이랜드 팬들이라면 모두 공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임태원(23) 씨 역시 “당연히 정정용 감독님이다. 많은 시행착오를 겪던 팀에 젊은 선수를 영입하며 자연스레 세대교체를 이뤘다. 그 패기로 재밌는 축구가 나왔고 더 기대된다”라며 더 높게 날아 오를 내일을 그렸다.

두 사람은 올 시즌 서울 이랜드가 이렇게 잘할 것이라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씨는 “감독님이 U-20 월드컵 준우승도 하셨지만, 부임 당시 이렇게 잘할 줄 몰랐다. 상승세가 이어지고 경쟁팀이 패하며 이렇게 치열한 상황까지 오게 됐다”라고 말했다.

임 씨 역시 “첫 시즌이기에 감독님의 색깔을 입히는 시간이 되리라 생각했다. 하지만 확실한 팀 컬러를 확립했고 선수들도 잘 따라오며 기대 이상의 성적이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비록 승격을 향한 마지막 문턱을 넘지 못했지만, 팬들은 여전히 정정용 감독의 이름을 외치고 내일을 기대했다. 이 씨는 “1년 동안 팀을 잘 이끌어주셔서 감사하다. 마지막 경기까지 경쟁할 줄 몰랐다. 항상 응원하니 힘내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임 씨는 “한 시즌 정말 고생 많으셨다. 1부리그 승격 충분히 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됐고 해낼 수 있다. 목표를 위해 더욱 힘써주셨으면 좋겠다”라며 변함없는 응원을 약속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탈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