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무서운 20세’ 홀란드, 레반도프스키에 1골차 추격… 흥미로운 골든볼 경쟁

기사입력 : 2020.1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무서운 20세 공격수 엘링 홀란드(보루시아 도르트문트) 기세가 무섭다. 이제 라이벌 팀 바이에른 뮌헨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크스키의 아성을 노리고 있다.

홀란드는 22일 오전(한국시간) 헤르타 베를린과 2020/2021 독일 분데스리가 8라운드에서 4골을 넣으며, 5-2 대승에 일조했다.

이로써 그는 올 시즌 현재까지 리그에서 10호골을 기록했다. 아직 리그 득점 2위이지만, 1위가 불가능한 건 아니다.

홀란드는 올 시즌 리그 7경기 출전 동안 2경기를 제외하고 5경기에서 득점했다. 무릎 부상을 결장했던 빌레벨트와 6라운드를 제외한 최근 리그 3경기 연속 득점과 6골로 절정의 골 감각을 과시 중이다.

3시즌 연속 분데스리가 골든볼 주인공이자 현재 득점 선두인 레반도프스키의 아성마저 불안할 수밖에 없다. 두 선수의 격차는 단 1골에 불과하다.

홀란드는 지난 1월 도르트문트 이적 이후 빠르게 적응하며, 꾸준히 득점하고 있다. 올 시즌 골 감각도 더 좋아지고 있다. 그가 이번 시즌 레반도프스키의 아성을 무너트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