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클롭 ''케이타, 햄스트링 부상''...리버풀의 끝나지 않는 '부상 악몽'

기사입력 : 2020.1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리버풀에 또 다른 부상자가 발생했다.

리버풀은 23일 오전 4시 15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레스터에 3-0으로 승리했다. 승점 20점의 리버풀은 1위 토트넘 홋스퍼에 다득점에서 밀린 2위를 기록했다.

기분 좋은 승리였지만, 마냥 웃을 수 없었다. 또 다른 부상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후반 8분경 나비 케이타가 부상으로 쓰러졌고, 곧바로 네코 윌리엄스와 교체됐다. 케이타는 절뚝거리며 경기장 밖으로 빠져 나왔다.

위르겐 클롭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케이타는 햄스트링에 이상을 느꼈고 더 이상 경기를 할 수 없었다. 그렇지 않았으면 경기장에 더 머물렀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제르단 샤키리도 A매치 기간 중 부상을 당했다. 클롭 감독은 "샤키리는 대표팀 차출 기간 중 근육 부상을 입었다. 우리와 함께 훈련했지만, 전체 훈련에 참가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로써 리버풀에 부상자는 10명으로 늘어났다. 케이타와 샤키리를 비롯해 버질 판 다이크(무릎), 조던 헨더슨(허벅지), 조 고메스(무릎), 라이스 윌리엄스(사타구니), 모하메드 살라(코로나), 티아고 알칸타라(무릎),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종아리) 등이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