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PO 미디어데이] 수원FC-경남, “무승부 없다. 무조건 승리해서 승격한다”

기사입력 : 2020.1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김성진 기자= 수원FC와 경남FC가 승격을 위한 마지막 승부에서 승리를 다짐했다.

수원FC와 경남은 오는 2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0 플레이오프(PO)를 치른다. 이 경기 승자는 내년 시즌 K리그1으로 승격하게 된다. 경기를 앞둔 26일 수원FC 김도균 감독과 안병준, 경남FC 설기현 감독과 장혁진은 화상 미디어데이를 통해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정규리그 2위로 PO에 오른 김도균 감독은 “2위하고 기다리는 입장인데 선수, 코칭스태프 모두 준비를 잘하고 있다. 좋은 경기로 승격하겠다”고 말했다. 20골로 K리그2 득점왕을 차지한 안병준은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가 끝난 뒤 3주가 지났는데 PO 다가올수록 긴장감이 올라오는 느낌이 있다. 긴장감을 즐기면서 경기 준비를 잘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25일 대전 하나시티즌과의 준PO에서 승리하며 PO에 오른 설기현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긴 여정 동안 정말 잘했다. 쉽지 않은 길을 왔다. 1경기 남았는데 유종의 미를 거두도록 우리가 가진 것을 모두 쏟겠다”며 승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장혁진은 “마지막 2경기 흐름이 좋았다. 이런 흐름을 이어가면 좋은 경기가 될 것이다”라고 지난 2경기의 분위기를 수원FC전으로 이어가겠다고 했다.

경기를 앞두고 객관적으로 수원FC가 유리하다. 수원FC는 경남과의 정규리그 3차례 맞대결을 모두 승리했다. 또한 수원FC는 비기기만 해도 승격한다. 준PO, PO는 홈경기를 하는 상위 팀에 어드밴티지를 부여한다. 올라오는 하위 팀은 승리해야 하지만, 상위 팀은 비기기만 해도 된다. 경남이 대전과 1-1로 비겼지만, PO에 오른 것도 이 규정 때문이다.

이에 대해 설기현 감독은 “대전과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는 무조건 이겨야 하고 어제는 비겨도 됐다. 두 번 다 경험했다”면서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상황이 더 편하다. 지금의 상황이 더 나쁜 상황은 아니다. 최대한 이기도록 하겠다”고 다른 변수 없이 승리만 생각할 수 있기에 자신 있다고 전했다.

김도균 감독은 “비겨도 된다는 생각은 자칫 독이 될 수 있다. 그런 생각 전혀 하지 않는다”며 승리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까지 이기도록 전술, 전략을 짤 것이다. 막판에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모르나 승리하기 위한 경기 운영을 하겠다”고 승리만 염두에 두고 있었다.

올 시즌 경남 상대로 4골을 넣은 안병준은 “누가 골을 넣어도 상관없다. PO 같은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골을 넣고 이기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며 자신이 골을 넣지 않아도 팀이 승리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장혁진은 “안병준이 좋은 선수라는 것을 안다. 올해 득점력은 K리그2에서 최고다. 축구는 1대1이 아니고 11대11이다. 우리 팀 선수들이 합심하면 막을 수 있다”며 그라운드에 선 11명이 안병준의 득점포를 막도록 힘을 합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