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암흑 축구장 유일한 빛…밤 10시 일제히 故마라도나 추모 점등

기사입력 : 2020.1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아르헨티나 축구계가 별이 된 디에고 마라도나에게 영원한 인사를 건넸다.

아르헨티나 출신 전설적인 축구 선수 마라도나가 심장마비로 타계했다. 향년 60세.

마라도나는 최근 뇌질환으로 수술을 받은 뒤 자택에서 회복하고 있었다. 그러나 2주 만인 26일 갑작스런 심장마비로 숨을 거뒀다.

마라도나는 역대 최고의 축구 선수로 평가받는다. 작은 체구에도 상대를 무너뜨리는 빼어난 기술과 속도를 갖춘 마라도나는 환상적인 왼발을 앞세워 축구의 신으로 불렸다. 1986 멕시코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끌며 대회 MVP에 올랐고 클럽에서도 아르헨티나 보카 주니어스, 스페인 FC바르셀로나, 이탈리아 나폴리 등을 최고로 이끌었다.

마라도나는 뛰어난 실력과 달리 선수 시절부터 악동 기질과 알코올, 마약 복용으로 기행적인 사생활 논란이 늘 따라다녔다. 그럼에도 아르헨티나 축구팬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았다. 전설의 별세 소식에 아르헨티나는 슬픔에 빠졌고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3일간의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

아르헨티나 축구 클럽들도 추모했다. 마라도나의 등번호인 10번에 맞춰 현지시간 밤 10시 일제히 홈구장을 점등했다. 마라도나가 현역 생활을 마친 보카 주니어스는 홈구장 봄보네라의 라이트를 모두 끈 뒤 딱 하나의 불빛만 켰다. 마라도나가 소유한 VIP 박스로 유일하게 밤새 점등해 하늘에서도 홈구장에 머물도록 했다.



마라도나가 뛰었던 뉴웰스 올드 보이스도 전광판에 10을 나타내는 불빛만 남겼다. 이밖에도 리베르 플라테, 라싱클럽, 산 로렌소, 인디펜디엔테, 에스투디안테스 등 아르헨티나의 여러 클럽이 경기장의 조명을 환하게 밝혔다.

사진=보카 주니어스, 뉴웰스 올드 보이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