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인터뷰] 16강 확정 노리는 울산 김도훈, “이청용 선발 출격”

기사입력 : 2020.1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16강 조기 확정을 노리는 울산 현대가 이청용 선봉장으로 내세운다.

울산은 30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FC도쿄를 상대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2020 F조 5차전을 치른다.

현재 울산은 3승 1무 승점 10점으로 도쿄(7점), 상하이 선화(6점), 퍼스 글로리(0점)를 제치고 조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번 도쿄와의 맞대결에서 승리할 경우 남은 1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조 1위와 조기 16강 진출을 확정하게 된다.

전날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도훈 감독은 “16강 상대를 생각하기보단, 한 경기를 얼마나 준비하고 잘 할 수 있을지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에 잘 준비해서 이번 경기에 임할 것이다”라며 다가오는 도쿄전에만 집중할 것임을 밝혔다.

또 승리를 위해 이청용의 선발 출격을 예고했다. 김 감독은 “카타르 와서 컨디션 조절하며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내일도 좋은 컨디션으로 선발 출장할 것이다. 우리는 한일전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즐거운 마음으로 잘 준비할 것이라 믿고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청용 선수가 유럽에서 활약하다가 나이가 너무 많지 않을 때 K리그로 돌아온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 이 선수를 통해 K리그에도, 우리 팀에도 좋은 영향이 있다. 이청용 선수가 들어오면서 선수들도 믿고 즐겁게 뛸 수 있어 감독으로서 감사한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로 인한 무관중 경기에 대해선 “팬들과 함께하지 못하고 있어서 아쉽다. 우리나라에서도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고 있는데 피해가 없으면 좋겠다. 프로축구를 하는 우리로서는 팬들과 경기장에서 함께 하나 되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서 아쉽고, 팬들이 있다면 더 좋은 경기를 함께 만들 수 있을 것 같은데, 그러지 못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 안타깝게 생각한다. 팬들과 함께해야 축구는 더 멋있고 의미가 있다”라며 팬과 함께 하는 축구의 의미를 말했다.

끝으로 김 감독은 “카타르 와서 격리 생활을 하며 힘든 부분도 있고 일정도 빡빡한데, 우리 선수들은 즐거운 마음으로 축구 하고 있어 감사하고 있다. FC도쿄를 상대로 90분 동안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필승을 다짐했다.

사진=울산현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