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램파드 ''토트넘 역습 무력화했어...첼시가 이겼어야 했던 경기''

기사입력 : 2020.1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첼시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토트넘 홋스퍼전 무승부에 상당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첼시는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릿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에서 토트넘과 0-0으로 비겼다. 승점 19점을 기록한 첼시는 토트넘(승점 21)과 2점 차를 유지하면서 3위의 자리를 지켰다.

첼시는 90분 동안 경기를 지배했다. 경기 후 램파드 감독도 "나는 우리가 경기의 큰 부분을 지배한다고 생각했다. 그들의 역습 위협을 무력화시키는 측면에서, 경기 전에 이야기했던 모든 것을 우리는 잘 해냈다. 경기에서 그 부분은 정말 환상적이었다. 우리는 상대에게 거의 기회를 내주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는 충분히 만들어냈다. 토트넘처럼 낮게 내려선 팀을 상대로 경기를 하는 것은 어렵다. 우리는 그들을 뚫기 위해 노력했고, 역습 전환을 허용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 우리는 그것을 잘 해냈다"고 경기 내용에 만족했음을 강조했다.

램파드 감독은 첼시가 이겼어야 했던 경기라고 믿었다. 그는 "우리는 경기에서 이길 수 있는 자격이 충분했다. 그렇게 경기를 지배할 때는 때때로 약간의 마법에 의존하거나 무언가를 바라지만 그것은 우리에게 오지 않았다. 경기가 끝난 뒤 균형이 잡힌 느낌이 든다. 정말 훌륭했고, 무실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우리가 이길 수 있었고, 이겼어야 했던 경기였다"고 주장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