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약속 지킨 ‘딸바보’ 그리즈만, “딸이 부탁한 골 세리머니 했다”

기사입력 : 2020.1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앙투안 그리즈만(FC 바르셀로나)의 재미난 골 세리머니는 딸과의 약속이었다.

바르사는 29일 바르셀로나 캄 노우에서 열린 오사수나와의 라리가 11라운드 홈경기에서 4-0으로 쾌승했다. 그리즈만은 1-0으로 앞선 전반 42분 호쾌한 중거리슛으로 추가골을 터뜨리며 승리에 앞장섰다.

이날 그리즈만은 골을 넣은 뒤 장난스러운 골 세리머니를 했다. 두 손을 펴서 머리 양옆에 올린 뒤 깡충깡충 뛰는 세리머니였다. 스페인 ‘문도 데포르티보’에 이 세리머니는 딸과 약속으로 한 것이었다.

경기 후 그리즈만은 “아침에 딸과 밥을 먹다가 골 세리머니로 무엇을 할지 물어봤다. 딸이 이렇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래서 골을 넣은 뒤 딸을 위해 이런 세리머니를 했다”고 밝혔다.

그리즈만의 딸도 중계를 보면서 이 세리머니를 따라 했다. 그리즈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경기 중계를 보면서 골 세리머니를 따라 하는 딸의 뒷모습이 담긴 영상을 올렸다.



그리즈만은 “상위권이 계속 이기고 있다. 추격하는 것이 중요하다. 라리가 일정은 아직 길다”라며 7위에 머무는 팀 순위를 올리겠다고 다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앙투안 그리즈만 인스타그램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