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D.루이스 머리에서 피 뚝뚝 떨어졌잖아, 아스널 왜 투입했어?” 뿔난 시어러

기사입력 : 2020.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잉글랜드 전설 앨런 시어러(50)가 단단히 뿔났다. 머리 다친 선수를 계속 뛰게 한 아스널을 비판했다.

지난달 30일 아스널과 울버햄튼 원더리스의 EPL 10라운드에서 심각한 부상자가 생겼다. 문전 경합 상황에서 아스널 수비수 다비드 루이스(33)와 울버햄튼 공격수 라울 히메네스(29)가 머리 끼리 충돌했다. 이로 인해 히메네스는 잠시 의식을 잃어 호흡기에 의존한 채 경기장을 빠져나갔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두개골 골절 진단을 받았고 현재 의식을 찾은 상태다. 루이스도 치명상을 입었다.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고, 출혈도 심했다. 그럼에도 전반 45분을 뛰며 투혼을 불살랐다. 경기 중, 종료 후에도 히메네스를 진심으로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본 시어러가 1일 영국 BBC를 통해 '루이스를 왜 빼지 않았느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삶과 죽음에 관한 이야기다. 축구는 현실적이어야 한다. 다음달, 내년은 없다. 오로지 현재다. 이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면서, “만약, 아스널의 주장대로 모든 프로토콜을 완수했다 치더라도, 어떻게 머리에서 피가 뚝뚝 떨어지는 선수를 그라운드에로 다시 들여보낼 수 있지? 그는 위험에 노출돼있었다”고 분노했다.

이어 “머리에서 출혈이 있을 경우 헤딩을 못하기 때문에 교체를 허용하고 있다. 만약 선수가 계속 뛸 수 있다는 판단을 내리면 어떤 규칙도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 크리켓이나 NFL, 럭비는 더 나은 프로토콜이 있다. 우리의 삶과 죽음, 선수 경력에 관해 얘기하고 있다. 축구는 어떤가? 도대체 프로토콜 도입이 몇 년 걸리는지 의문이다. 변화가 필요하면 바꾸는 것이 좋다. 지금 당장 시행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