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김학범호 성공적 데뷔' 김강산 ''첫 태극마크, 긴장보다 설렘''

기사입력 : 2020.12.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부천FC1995 수비수 김강산이 지난달 열린 이집트 U-23 친선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복귀했다.

생애 첫 태극마크를 달았던 김강산은 이번 친선대회 전 경기(2경기)에 출전하며 (1경기 풀타임 출전, 1경기 교체출전) 국제경험을 쌓았다. 김강산은 이집트 전 첫 출전에 대해 “교체출전 당시 경기에 뛸 줄은 몰랐지만 막상 몸을 풀고 교체로 들어갈 때 긴장보다는 많이 설레었다”며 당시의 소감을 밝혔다.

이어진 브라질과의 두 번째 경기에서는 선발출전하며 세계 최고의 클럽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과 직접 부딪힌 경험을 밝혔다. “브라질은 어려운 상대였다. 활동량이 많고 템포가 빨랐다. 아쉽게 경기에서는 졌지만 최고 선수들을 상대하면서 내가 부족한 점도 알게 되고 더 개선해야 할 부분에 대해서도 알 수 있었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가장 위협적인 선수로는 현재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고 있는 호드리고라고 말했다.

또한 국내, 해외에서 뛰고 있는 대표팀 동료와의 훈련과 생활을 통해서 “대표팀 선수들이 왜 상위 클럽과 해외 클럽에서 뛰고 있는지 몸소 느낄 수 있었다. 축구에 더 집중하여 나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부천으로 복귀한 김강산은 새 시즌을 준비에 돌입한다. 올 시즌 신인답지 않은 과감한 플레이를 보여준 그는 U-23 대표팀을 통해 국제경험까지 쌓았다. 김강산은 “이번 친선대회를 통해 주변 많은 사람들로부터 응원의 메시지를 받았다. 한 분 한 분 감사의 말씀을 전하면서 개인적으로도 내년시즌 준비 잘 해서 더 나은 경기력과 성적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