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인터뷰] ‘5연승’ 김도훈, “어린 선수들 잘해줬어, 16강도 최선 다할 것”

기사입력 : 2020.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가 상하이 선화를 완파하고 조 1위로 기분 좋게 16강에 안착했다.

울산은 3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자심 빔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상하이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F조 6차전서 박정인, 이상헌, 비욘 존슨(2골) 골에 힘입어 4-1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5승 1무 승점 16점 1위를 기록했다.

경기 후 김도훈 감독은 “16강 진출을 확정한 후 치른 경기라 선수들의 집중력이 떨어질 수 있었는데 어린 선수들이 역할을 충실히 잘 해줘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 빠른 침투와 전진 패스 등을 주문했는데 선수들이 잘 해줬다”는 흐뭇해했다.

이날 울산은 골키퍼 서주환, 공격수 이상헌과 박정인, 수비수 김민덕 등 유스 출신들을 대거 기용했다. 평소 출전시간이 적었던 이근호, 정훈성, 김성준도 선발에 이름을 올렸다. 앞선 경기와 달리 초반부터 공격력이 불을 뿜었다. 전반 3분 박정인이 문전 침투에 이은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24분 이상헌 역시 비슷한 패턴으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정훈성이 두 골 모두 도우며 건재를 과시했다. 후반 들어서도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 15분 선제골을 내줬으나 흔들리지 않았다. 후반 30분 김인성이 얻은 페널티킥을 비욘 존슨이 침착히 마무리했다. 45분 비욘 존슨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주전들의 체력을 안배하면서 나머지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과 자신감 부여 등 울산이 생각했던 모든 시나리오가 들어맞았다.

김도훈 감독은 “데뷔전을 치른 골키퍼 서주환은 첫 경기임에도 불구하고 침착하게 역할을 잘 수행했다. 골 넣은 박정인, 이상헌 두 어린 선수들도 잘했다. 이근호, 정동호, 김태환 등 경험 있는 자원들이 후배들을 잘 이끌어줬다. 좋은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게 이긴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그리고 최강희 감독님을 이 대회에 와서 오랜만에 만났는데, 고생하셨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울산은 지난 2월 FC도쿄와 홈에서 1-1 무승부에 그쳤지만, 11월부터 재개된 ACL에서 파죽의 5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E조 2위와 16강에서 단판 승부를 치른다. FC서울, 멜버른 빅토리, 치앙라이 중 한 팀을 만난다.

김도훈 감독은 “매 경기 최선을 다하는 것이 우리의 가장 큰 힘이다. 오늘도 새롭게 나온 선수들이 능력을 보여주면서 팀에 필요한 전력임을 증명했다. 다음 라운드로 갈 때 마다 경쟁을 통해 최선의 상태를 보여주는 선수가 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