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정신력 질타하면서 '손흥민' 언급한 무리뉴 감독

기사입력 : 2020.12.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조세 모리뉴 감독이 LASK 린츠전 무승부에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토트넘은 4일 오전 2시 55분 (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린츠의 라이파이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5차전 린츠와의 원정 경기에서 두 차례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1점을 보탠 토트넘(10점)은 남은 한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32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이날 토트넘은 고전했다.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나온 린츠에 애를 먹었다. 수비진은 공을 걷어내기에 급급했고 소유를 통한 빌드업은 이뤄지지 않았다. 특히 손흥민의 역전골과 후반 막판 델레 알리의 페널티킥 골로 두 번의 리드를 잡았지만 모두 놓치며 살얼음판을 걸었다.

경기 후 모리뉴 감독은 “경기력과 비교해 결과가 좋았다. 어떤 선수는 아주 좋았고 어떤 선수는 아주 부족했다”라며 부진했던 경기력을 꼬집었다.

이어 “이번 경기 유일한 수확은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는 것이다. 또 앤트워프를 이길 경우 조 1위가 될 수 있다는 점이다”라고 덧붙였다.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예를 들며 다른 선수들의 정신력을 질타했다. 그는 “유로파리그 조별리그가 어떤 선수들에게는 동기부여가 안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그중 일부는 우리의 핵심 선수고 항상 그라운드에 있어야 하는 선수들이다. 몇몇 선수는 팀에 균형을 맞춰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경기 전에도 선수들에게 열정이나 의욕에 있어 개인마다 큰 차이가 보인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손흥민이나 호이비에르가 없었다면 긍정적인 결과를 얻지 못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손흥민, 호이비에르의 모범적인 모습을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