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200호골 넣고 인터뷰에서 손흥민 언급한 베일

기사입력 : 2020.12.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프로 데뷔 후 200번째 득점에 성공한 가레스 베일(토트넘 홋스퍼)이 팀 동료 손흥민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베일은 4일 오전 2시 55분 (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린츠의 라이파이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5차전 린츠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3-3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이날 득점포를 가동한 베일은 토트넘과 레알 마드리드, 사우샘프턴, 웨일스 국가대표팀을 통틀어 200번째 득점 일지를 작성했다.

경기 후 베일은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200번째 골이란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물론 알게 되니 기분이 좋다. 후에 돌아볼 수 있는 또 하나의 기록인 거 같다. 승리했으면 더 좋았겠지만 다음부터 다시 전진할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베일은 이날 페널티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섰다. 그는 “경기 전 나와 손흥민 둘 중 한 명이 페널티킥을 차기로 돼 있었다. 손흥민이 양보해줘서 기쁜 마음으로 찰 수 있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유로파리그에 대해선 “이 대회를 통해 출전 시간을 얻어 몸 상태를 끌어올릴 수 있다. 리그 경기는 신체적으로 훨씬 더 높은 수준을 요구하기 유로파리그는 정말 중요하다”라며 자신에게 갖는 의미를 말했다.

이어 “우린 가능한 모든 대회에서 우승을 다투고 싶다. 유로파리그 역시 중요하다. 우리 팀의 목적은 어떤 대회든 최선을 다해 이기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토트넘은 다음 경기 상대는 더비 라이벌 아스널이다. 베일은 “모두가 중요한 경기를 뛰고 싶어 한다. 특히 더비 경기는 더욱더 그렇다. 우린 좋은 경기력을 유지하고 있고 아스널전을 기대하고 있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