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맨시티전 환상적인 역습 보여준 SON-케인, 아스널 힘들게 할 것”

기사입력 : 2020.1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 출신의 제이미 레드냅이 다가오는 북런던 더비를 예상했다.

토트넘은 오는 7일 오전 1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아스널을 상대로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북런던 더비를 치른다.

양 팀의 분위기는 상반돼 있다. 토트넘은 개막전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패한 후 9경기 연속 무패(6승 3무)와 함께 리그 선두에 올라 있다. 최근 공식전에서도 7경기 연속 무패(5승 2무)로 상승 곡선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아스널은 리그 3경기 연속 무승(1무 2패)과 함께 리그 14위에 처져있다. 최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 대승을 거뒀지만 미켈 아르테타 감독의 입지가 흔들릴 정도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레드냅은 4일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토트넘은 리그 첫 경기에서 많은 의구심을 낳으며 좋지 못한 경기를 치렀다. 그냥 평범한 팀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승리만을 노리는 팀이 됐다”라며 달라진 토트넘의 모습을 말했다.

그는 손흥민과 케인이 아스널 격파의 선봉장이 될 것이라 봤다.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손흥민과 케인이 보여준 역습 과정은 환상적이었다. 그들은 이기기 위해 아스널에 덤벼들 것이다”라며 위협적일 토트넘의 공격 듀오를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