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英 기자 8人 만장일치, '토트넘 승' 예상...''케인-SON 치명적''

기사입력 : 2020.1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모두의 예상처럼 토트넘 홋스퍼가 북런던더비에서 손쉽게 승리할 수 있을까.

토트넘과 아스널은 7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북런던더비를 치른다.

라이벌간 경기라고 하지만 두 팀의 격차는 상당히 벌어져 있다. 개막전 패배 후 9경기 무패(6승 3무)를 달리고 있는 토트넘은 2주 연속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고, 아스널은 4승 1무 5패(승점 13)라는 초라한 성적으로 14위에 머물러 있다.

경기 전 분위기도 토트넘이 앞서있는 게 사실이다. 토트넘은 맨체스터 시티(2-0 승)와 첼시(0-0 무)를 상대로 2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하며 우승 경쟁자로서 입지를 확고히 지켰다. 반면 아스널은 최근 리그 3경기 무승(1무 2패)의 늪에 빠져있다.

영국 '미러' 기자들도 토트넘의 승리를 예상하고 있다. 제임스 널시(토트넘 2-1 승), 존 크로스(토트넘 3-1 승), 앤디 던(토트넘 2-1 승), 데이비드 맥도넬(토트넘 2-0 승), 마이크 월터스(토트넘 2-1 승), 샘 미드(토트넘 2-0 승), 알렉스 리차즈(토트넘 2-1 승), 닐 목슬리(토트넘 1-0 승) 등 8명 기자 전원 만장일치다.

대표 기자 크로스는 "토트넘이 지금 아스널보다 훨씬 나은 위치에 있다고 생각한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의 호흡은 치명적이다. 미드필더도 좋다. 여름에 좋은 영입도 있었다. 조세 모리뉴 감독도 (토트넘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미드 역시 "지난주 첼시전 무승부에서도 케인과 손흥민의 연결은 분명했고, 아스널의 수비가 이에 대처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스널은 토트넘을 무너뜨리는데 필요한 것을 가지고 있지도 않다"고 케인과 손흥민의 활약을 주목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