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솔샤르, “1월 영입은 없다, 여름에 전력 보강 잘해서”

기사입력 : 2021.01.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1년 전 브루누 페르난데스 영입으로 재미를 봤지만, 이번에는 다르다.

맨유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더 선’과 인터뷰에서 “여름에 했던 영입은 팀을 강하게 했다. 1월에 선수를 보낼 팀은 많지 않다. 내부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 같다”라며 조용한 겨울을 예고했다.

1월 겨울 이적시장은 여름과 달리 기간이 1달로 짧으며, 시즌 중이라 중요한 선수를 보낼 가능성은 적다.

그런데도 맨유는 1년 전 큰 성공을 거뒀다. 겨울 이적 시장 막판 페르난데스를 영입했고, 그는 맨유 공격의 핵심으로 부진했던 팀을 단숨에 선두권으로 끌어올렸다. 이번 겨울에도 큰 공을 들인 제이든 산초(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영입을 기대하게 했다.

솔샤르 감독이 말한 것처럼 맨유는 지난 여름 알찬 보강을 했다. 도니 판 더 비크를 시작으로 에딘손 카바니, 아마드 디알로, 알렉스 텔레스 등 각 포지션 마다 보강에 성공했다. 특히, 카바니와 텔레스가 좋은 활약을 펼치며 맨유를 강하게 했고, 현재 리버풀과 치열한 리그 선두 경쟁 중이다.

그는 현 스쿼드에 만족하며, 올 시즌 완주를 계획하고 있다. 조용한 1월이 맨유의 올 시즌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