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골대가 잘못했네...’ 손흥민에게 최하 평점 준 英 스카이스포츠

기사입력 : 2021.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손흥민(28, 토트넘 홋스퍼)의 3경기 연속골이 불발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이례적으로 손흥민에게 최하 평점을 부여했다.

토트넘은 14일 오전 5시 1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풀럼과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서 1-1로 비겼다. 전반 25분 해리 케인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29분 이반 카바레이로에게 통한의 실점을 허용해 승점 1점을 얻는데 그쳤다. 순위는 6위로 떨어졌다.

기대를 모았던 손흥민이 침묵을 지켰다. 지난 11일 마린과 FA컵 64강에서 휴식을 취하며 체력을 안배했다. 리즈 유나이티드, 브렌트포드전에서 골 맛을 봤던 만큼 3경기 연속골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됐다. 경기 내내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다. 총 3개의 유효슈팅을 날렸으나 상대 골키퍼 선방과 골대 불운까지 겹쳤다. 특히 후반 27분 역습에서 나온 슈팅이 골대를 강타한 건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을 만했던 장면이다. 들어갔다면 13호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과 득점 공동 선두에 오를 수 있었다.

경기 후 ‘이브닝스탠다드’, ‘풋볼런던’ 등은 손흥민에게 평점 6점을 부여하며 준수한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스카이스포츠’는 5점을 부여했다. 양 팀 통틀어 손흥민, 산체스, 다이어만 최하점 혹평을 받았다. 교체로 들어온 라멜라와 비니시우스(이상 6점)보다 낮다. 케인, 레길론 오리에가 7점으로 가장 높았다.

‘스카이스포츠’가 손흥민에게 유독 점수를 짜게 준 이유는 결정짓지 못했기 때문이다. 매체는 “손흥민은 이번 시즌 은돈벨레의 많은 기회(패스)를 골로 연결했지만, 이번(풀럼전)에는 슈팅이 골대를 맞았다”고 마무리에 아쉬움을 표했다.



사진=스카이스포츠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