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메시→PSG' 이게 된다고?…포체티노 반응 ''가능할지 모르겠다''

기사입력 : 2021.0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파리 생제르맹(PSG)의 클래스는 확실히 다르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9) 감독이 토트넘 홋스퍼 시절과는 급이 다른 루머에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포체티노 감독이 PSG에서 많은 걸 경험하고 있다. 토트넘에서는 무관이었던 그였지만 부임 직후 단번에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변화된 전력을 실감했다. 재정이 풍부한 PSG답게 이적 소문도 상당하다.

포체티노 감독이 부임한 뒤 PSG는 토트넘 시절 옛 제자들 외에도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 세르히오 라모스(레알 마드리드),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 시티) 등 놀라운 영입설이 이어지고 있다. 포체티노 감독 역시 "PSG에 고작 열흘 넘게 있었는데 소문의 양에 놀랄 정도다. 대단하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놀라운 상황이 또 벌어졌다. PSG의 레오나르도 단장이 메시 영입을 공식화했다. 그는 지난 19일 "우리는 메시에게 관심이 있고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있다. 메시와 같은 위대한 선수는 PSG 영입 목록에 항상 있다. 아직 자세한 이야기를 할 때는 아니지만 메시 영입을 위한 협상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인정했다.

메시는 바르셀로나와 올여름 계약이 만료된다. 계약 종료 6개월 전부터 다른 팀과 협상할 수 있는 보스만룰에 따라 메시는 지금부터 자유롭게 이적을 논의할 수 있다.

포체티노 감독은 조심스러웠다. '카데나세르'와 가진 인터뷰에서 "가능할지 모르겠다"라고 메시 이적설을 바라봤다. 이어 "메시와 계약을 맺든 맺지 않든 내 말은 잘못 해석될 수 있다. 일단 나는 모든 선수에 대해 많은 존경심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을 아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