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린가드 향한 셰필드의 구애 “여기 찍고 더 큰 팀 가자”

기사입력 : 2021.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반등이 절실한 셰필드 유나이티드가 동병상련 제시 린가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게 손을 내밀었다.

‘미러’는 21일(한국시간) “셰필드는 린가드에게 팀의 중심이 될 역할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셰필드와 린가드의 처지는 비슷하다. 먼저 셰필드는 올 시즌 개막 후 리그 18경기 만에 겨우 첫 승을 신고했다. 하지만 여전히 갈 길은 멀다. 최하위인 셰필드(승점 5점)는 17위 브라이턴 앤 호브 알비온(17점)과 승점 12점이 차이 난다. 강등을 면하기 위해선 이 간격을 따라잡아야 한다.

린가드의 맨유의 미래를 책임져 줄 것으로 기대됐지만 더딘 성장 속 점점 잊혔다. 특히 올 시즌에는 컵대회 3경기 출전이 전부다. 리그 기록은 전무.

하지만 린가드는 셰필드의 제안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강등 싸움을 하는 팀보단 조금 더 여유가 있는 팀에서 경기하길 원한다.

그러자 셰필드가 더욱더 적극적으로 나섰다. 매체는 “셰필드의 크리스 와일더 감독은 린가드에게 중추적인 역할을 맡겨 큰 팀으로의 이적을 돕겠다고 말했다”라며 린가드 중심의 팀을 약속했다.

이어 “셰필드는 린가드의 풍부한 경험이 강등 싸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매체는 “맨유와 달리 셰필드에서는 사실상 린가드의 전 경기 선발 출장이 보장된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리그에서 린가드를 1분도 쓰지 않았다”라며 상반된 상황을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