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리버풀, 알칸타라 괜히 영입했나?… ‘FK 회피+선발 출전 5연속 무승’

기사입력 : 2021.0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리버풀이 올 시즌 야심차게 영입했던 미드필더 티아고 알칸타라의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새해 들어 더 심각해졌다.

리버풀은 25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2020/2021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32강)에서 2-3으로 패하며 탈락했다.

이날 경기는 FA컵 우승은 물론 앞으로 맨유와 리그 우승 경쟁에서 기세를 끌어 올리기 위해 중요했다. 그러나 이번 원정에서 패하며, 맨유와 대결은 더 부담이 커졌다.

특히, 알칸타라의 부진은 쓰라리다. 최근 리그를 포함해 5경기 동안 선발 출전했지만, 모두 2무 3패로 부진했다.

더구나 브루누 페르난데스에게 프리킥으로 실점 당시 공을 피해 논란이 됐다. 페르난데스의 프리킥이 그의 머리 가까이 날라왔지만, 알칸타라는 움찔하며 막아내지 못했다. 벽을 섰던 다른 선수들이 적극적인 맨마킹과 함께 막아내려 했던 장면과 달랐다.

리버풀 팬들 조차 "알칸타라의 티어리석은 수비 방식으로 실점했다", "저기서 왜 공을 피하나"라며 비난을 쏟아낼 정도다.

리버풀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로 구단 재정이 이전 같지 않았지만, 중원 보강을 위해 알칸타라 영입은 성공했다. 바이에른 뮌헨 시절 좋은 모습을 보였기에 기대가 컸다.

그러나 그는 시즌 초반 무릎 부상으로 결장 횟수가 많아졌고, 복귀 후에도 리버풀에 제대로 녹아 들지 못했다.

중앙 수비수들의 연이은 부상으로 기존 수비형 미드필더였던 파비뉴가 포지션 변경했기에 알칸타라의 역할은 더 중요하다. 기대에 못 미친 알칸타라의 부진은 위르겐 클롭 감독의 근심을 더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