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토트넘은 다 알고 있다 ''베일 가동 프로젝트 완벽히 이해''

기사입력 : 2021.0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가레스 베일(32)의 첫 풀타임 활약을 반겼다.

베일이 토트넘으로 복귀하고 드디어 90분을 모두 뛰었다. 베일은 지난 26일 열린 위컴 원더러스(2부리그)와 2020/2021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서 선발 출격해 90분을 소화했다.

베일의 플레이는 자신감이 넘쳤다. 공격을 진두지휘하는 드리블과 슈팅으로 위컴을 위협했다. 0-1로 끌려가던 전반 막바지 문전 침투에 이은 절묘한 마무리로 골까지 뽑아냈다. 베일의 귀중한 동점골은 토트넘의 4-1 역전승의 시작이었다.

베일을 반기는 목소리가 크다. 조제 모리뉴 감독은 "움직임이 좋았다. 아주 괜찮았던 모습도 몇몇 확인했다"며 "경기력보다 90분을 뛸 수 없을 것으로 봤는데 교체할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였다. 그게 가장 좋은 점"이라고 풀타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베일은 이번 시즌 토트넘으로 돌아오면서 큰 기대를 받았다. 레알 마드리드로 떠나기 전 토트넘의 에이스였던 인상이 아직도 남아있어 손흥민, 해리 케인과 KBS 트리오를 이룰 것으로 예상을 받았다. 이들이 함께 가동하는 건 시간이 걸릴 줄 알았다. 베일이 토트넘에 올 때부터 부상을 달고 왔고 레알 마드리드 막판에는 실전도 소화하지 않았다.

그런데 시즌의 반환점을 돌 때까지 자취를 감출 줄은 몰랐다. 베일의 몸 컨디션이 좀처럼 올라오지 않으면서 토트넘은 손흥민과 케인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시즌 초반 행보는 성공적이었지만 전술이 분석된 이후 종종 어려움을 겪는다.

새로운 카드가 필요한 시점에 베일의 풀타임은 반가운 소식이다. 모리뉴 감독 못지않게 선수들도 베일의 영향력을 잘 알고 있다. 조 하트 골키퍼는 "우리는 항상 그와 함께 하는 프로젝트가 될 것이란 걸 알고 있었다. 이제 그도 완전히 이해한 것 같다"며 "베일은 우리의 승리를 위해 이곳에 있다. 부상에서 자유롭지 않지만 자신을 돌보는 방법을 알고 있는 선수다. 건강해지면 반드시 우리를 도울 것"이라고 강한 신뢰를 보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