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1경기 혹평 스페셜' 끔찍-충격-실패…마르시알 왜 선발?

기사입력 : 2021.0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루저는 마르시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충격패에 앙토니 마르시알(26) 비중이 상당하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 득점 임무에 실패한 마르시알에게 혹평이 대단하다.

마르시알은 28일(한국시간)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서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별다른 인상을 남기지 못했다.

맨유는 이날 16개의 슈팅을 퍼붓고도 1골에 그쳤다. 그런데 정작 마르시알의 슈팅은 90분 동안 1개가 전부였다. 영국 매체 '스쿼카'는 패한 맨유 중에서도 루저로 마르시알을 꼽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

스쿼카는 "에딘손 카바니가 후반에 들어올 때 메이슨 그린우드가 교체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마르시알과 바꿨어야 했다"고 도중에 교체가 필요했다고 혹평했다.

비판은 계속됐다. 이 매체는 "마르시알은 정말 끔찍했다. 처음부터 느리고 부진했다. 변덕스러운 천재라지만 오늘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마르시알의 90분은 교체로 들어온 카바니, 도비 판 더 비크보다 더 한 것이 없었다"고 분노했다.

마르시알은 최전방 공격수로 필요한 마무리 부족은 물론이고 공수 적극성에 있어서도 부족함이 컸다. 스쿼카 역시 "마르시알은 수비시에도 도움을 주지 못했다"면서 "재능있는 선수지만 이번 시즌에는 선발로 뛸 이유가 없다. 실패가 연속인 마르시알을 선발로 뛰게하는 것보다 더 나쁜 건 없다"고 변화를 주장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