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활력 불어넣을 타자'' 키움, 데이비드 프레이타스와 총액 60만 달러 계약

기사입력 : 2021.0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키움 히어로즈가 새 외국인 타자를 영입하면서 KBO 리그 10개 구단 외국인 선수 구성이 끝났다.

키움은 5일 "새 외국인 타자로 데이비드 프레이타스(31)와 연봉 55만 달러, 옵션 5만 달러 등 총액 6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미국 태생의 프레이타스는 2010년 메이저리그 신인드래프트 15라운드에 워싱턴 내셔널스에 지명, 2017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처음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다. 이후 시애틀 매리너스, 밀워키 브루어스 등에서 활약했다.

188cm, 113kg의 건장한 체격을 지닌 프레이타스는 1루수와 포수를 소화할 수 있으며, 장타력과 함께 정교함을 갖춘 공격형 타자다. 마이너리그에서 10시즌을 뛰며 802경기에 출전해 808안타 73홈런 440타점 OPS 0.812 타율 0.289를 기록했다.

2019년에는 마이너리그(AAA)에서 328타수 125안타, 12홈런, 47볼넷, 5삼진, OPS 1.022를 기록하면서 타율(0.381)과 출루율(0.461)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마이너리그가 취소돼 경기 출전 이력은 없지만, 줄곧 40인 로스터에 포함되어 소속팀에서 훈련과 연습경기 등을 통해 실전 감각을 유지해 왔다.

프레이타스는 다음 주부터 자신의 에이전시인 PSI 스포츠매니지먼트가 마련해준 애리조나 스캇데일에 위치한 야구장에서 에이전트 소속 선수 20여 명과 함께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며, 구단은 한국 입국 전까지 매일 훈련 영상을 받아 선수 상태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고형욱 키움 단장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우리 팀에 꼭 필요한 선수를 영입하기 위해 노력했다. 중심 타선에서 활발한 공격을 통해 타선의 활력을 불어넣어 줄 수 있는 장타 툴을 가진 선수를 원했다. 이번에 영입한 프레이타스가 파워와 정교함을 갖춘 만큼 그 역할을 잘 수행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단에서는 선수가 한국 생활과 KBO 리그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프레이타스는 비자 발급 등 행정 절차를 마친 뒤 한국에 입국할 예정이다. 이후 2주간의 자가 격리를 마치고 선수단에 합류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