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1 MD] 홍명보 감독, “지난해 보다 전북 더 많이 이기겠다”

기사입력 : 2021.02.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이 지난 시즌 넘지 못한 전북 현대의 아성을 깰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홍명보 감독은 22일 오후 2시 언텍트로 진행된 하나원큐 K리그1 2021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올 시즌 출사표를 밝혔다. K리그에서 첫 지도자 생활을 시작하는 홍명보 감독은 지난 2시즌 동안 아쉽게 이루지 못한 K리그1 우승을 위해 각오를 다졌다.

그는 “이렇게 인사드려 반갑다. 동계 훈련하느라 모든 팀 감독님들과 선수들은 고생했다. 컨디션 조절해서 좋은 결과 얻길 바라고 있다. 다른 팀 보다 어려움이 있지만, 리그가 좋은 리그 인식을 얻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출사표를 던졌다.

울산은 올 시즌 K리그1 우승이 목표이며, 전북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특히, 지난 시즌 전북을 상대로 한 번도 이기지 못해 다 잡았던 우승을 놓쳤다. 전북전 각오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홍명보 감독은 “전북뿐 만 아니라 타 팀을 상대로 승점을 쌓아야 한다”라며 전북전 올인에 경계심을 드러냈다.

한편으로 그는 “전북전 이기지 못해 준우승했다. 전북 상대로 이기느냐에 따라 중요하다. 꼭 몇 점이 필요하다고 말씀 드리기 어렵다”라며 전북전 승부욕을 숨기지 않았다.

- 올 시즌을 앞둔 소감은?
이렇게 인사드려 반갑다. 동계 훈련하느라 모든 팀 감독님들과 선수들은 고생했다. 컨디션 조절해서 좋은 결과 얻길 바라고 있다. 다른 팀 보다 어려움이 있지만, 리그가 좋은 리그 인식을 얻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

- K리그 감독은 처음이다. 20년 만에 돌아왔는데?
감회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최고령 감독이라 알고 있다. 본격적으로 일을 한 건 처음이다. K리그뿐 만 아니라 대한민국 축구가 발전된 걸 느끼고 있다. 많은 부분이 느껴진 건 아니다. 선수들이 자기 생각들을 명확하게 표현한다. 이전보다 좋아졌다. 결과적으로 선수와 코칭스태프의 일방적인 소통으로 이어지지 않은 것 같다.

- 새로운 선수들에게 어떤 식으로 동기부여 시켰는지
좋은 선수들이 많이 있다. 많은 루머들도 있었다. 새로 영입보다 기존 선수들을 지키는 게 쉽지 않았다. 그 선수들과 면담을 통해서 진실되게 이야기 했다. 비전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더 솔직하고 완벽하게 공유했다.

- 울산이 전북과 전적이 좋지 않았다. 얼마나 승점을 챙기고 싶나?
더 많은 승점 확보가 중요하다. 남은 10개 구단과 결과도 마찬가지다. 전북뿐 만 아니라 타 팀을 상대로 승점을 쌓아야 한다. 전북전 이기지 못해 준우승했다. 전북 상대로 이기느냐에 따라 중요하다. 꼭 몇 점이 필요하다고 말씀 드리기 어렵다.

- 강원 축구를 어떻게 평가하나?
많이 보지 않았다. 개막전 대비해 영상으로 지켜봤다. 대표팀 코칭스태프도 강원 경기력에 좋은 평가를 내렸다. 강원에 좋은 선수들이 있고, 적재적소에 영입도 잘됐다. 김병수 감독도 능력이 좋은 지도자다.

- 친한 후배인 김병수 감독(강원FC)과 상대하는 느낌은?
만나서 이야기 하면 좀 더 좋은 이야기를 하겠는데, 언텍트로 만나 아쉽다. 김병수 감독은 훌륭한 지략가다. 강원뿐 만 아니라 한국 축구에 훌륭한 역할을 할 지도자다. 올 한해도 동안 3~4번 만나겠지만, 팀의 승리를 위해서 노력하는 게 우리의 역할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