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성폭행 의혹' 기성용 측, “성폭행 가해 관련 없다, 법적 대응 불사”

기사입력 : 2021.02.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초등학생 시절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기성용(FC서울)이 해당 내용을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도 불사했다.

기성용의 에이전트사인 ‘C2글로벌’은 24일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하여 폐사의 기성용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 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폐사에서는 이와 관련하여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 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 할 것 임 을 밝힌다”며 명예훼손 등의 소송도 진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000년 1월~6월에 걸쳐 전남에 위치한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수십여 차례에 걸쳐 참혹한 성폭력 사건이 일어났다”고 폭로한 뒤 “당시 가해자 A와 B는 초등학교 6학년이었으며, 피해자 C와 D는 초등학교 5학년이었다. 축구부 합숙소에서 가해자 A와 B는 피해자 C와 D를 불러내어 성기를 빨도록 강요했다. 가해자들의 마음에 안 들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뒤따랐다”고 했다.

이 폭로 후 가해자 A로 기성용이 지목되면서 논란이 가중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