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두아르테 출전 준비' 안산, 안양 원정서 시즌 첫 승 도전

기사입력 : 2021.03.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K리그2 안산 그리너스가 FC안양을 상대로 2021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안산은 6일 오후 4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안양과 하나원큐 K리그2 2021 2라운드를 치른다. 지난 김천 상무와 홈개막전에서 1-1로 비기며 만만한 상대가 아님을 보여줬던 안산은 올해 좋은 성적을 기대케 한다. 개막전 상대였던 김천은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즐비한 승격 영순위였지만 안산은 이준희의 원더골로 상대를 패배 직전까지 몰고가며 축구팬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안산은 동계훈련 내내 호흡을 맞춘 포백 전술의 높은 완성도를 확인했다. 주장 연제민을 중심으로 골을 넣은 이준희, 강한 대인마크를 선보인 김민호, 측면에 안정을 더한 민준영이 뒷받침하면서 지난해보다 한결 효율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중원에서도 새롭게 가세한 이와세와 이상민이 공수 역할을 분명히 나눠 재능을 입증했다. 이와세는 분주하게 움직이며 수비에 힘을 보탰고 이상민은 번뜩이는 패스로 안산의 공격을 이끌었다.

호화군단인 김천을 맞아 가능성을 확인한 안산이 첫 경기 무승부의 아쉬움을 털고 안양 원정길에 오른다. 개막전에서 보여준 조직력이 첫 승을 향한 무기다. 변화보다 안정을 최우선으로 하는 안산은 로테이션을 최소화하면서 장점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첫 경기서 다소 조용했던 공격진이 살아난다면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다. 다행히 첫 경기에 결장했던 두아르테가 빠르게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어 안양전에 나설 수 있을 전망이다.

김길식 감독은 "개막전은 선수들이 준비한대로 경기를 잘해줬다. 작년에는 경기마다 너무 많은 선수를 바꿨었는데 올해는 컨디션 변화에 따른 작은 교체 외에는 틀을 유지할 계획이다. 이 부분은 선수들과 미팅 때 이야기를 많이 나눴기에 안양전 준비에도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대비했다.

안산은 공교롭게도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안양의 홈개막전에서 맞붙게 되었다. 안산은 2020시즌 이래준의 골로 개막경기에서 승리를 가져왔고 오래 기다렸던 홈에서의 첫 승리 상대도 안양이었다. 지난 시즌 상대전적은 안산이 2승 1패로 우위를 보였다. 다만 안양은 올해 이우형 감독을 재선임하면서 심동운, 김경중, 임선영 등 공격적인 선수영입을 통해 작년보다 한층 전력이 강화되었다는 평가다.

강력한 우승후보 김천을 상대로 경기를 주도하며 선전했던 안산이 안양을 상대로 한 작년의 좋은 기억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안산 그리너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