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광주전 진땀승’ 홍명보 감독, “승점 3점만 기쁘게 생각한다”

기사입력 : 2021.03.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광주] 한재현 기자=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이 광주FC의 반격에 진땀을 흘렸지만, 승점 3점 획득에 큰 의미를 뒀다.

울산은 6일 오후 4시 30분(한국시간)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광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두며 2연승 선두를 달렸다.

그러나 후반전 홈 팀 광주의 매서운 반격에 흔들려 실점 위기를 맞았다.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쇼와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광주의 막판 반격을 잘 막아냈다.

홍명보 감독은 “힘든 경기했다. 예상대로 상대는 준비를 많이 했다. 우리가 득점 해서 승점 3점을 챙겼는데, 그 점만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결과에만 의미를 뒀다.

울산은 광주의 반격에 흔들리면서 앞으로 과제도 남겼다. 홍명보 감독은 “이제 시작이고, 부상선수들도 있다. 고쳐야 할 점이 많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쉽게 무너지지 않고 승점을 딴 건 큰 힘이 되고 있다. 오늘은 어려운 상황이었는데도 모든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충분히 해줬다. 극복하고 무실점했다. 원정에서 승점 획득은 큰 힘이 되고 있다”라고 노련한 팀 운영에 점수를 줬다.

-광주전 승리 소감은?
힘든 경기했다. 예상대로 상대는 준비를 많이 했다. 우리가 득점 해서 승점 3점을 챙겼는데, 그 점만 기쁘게 생각한다.

-김민준 데뷔골 넣었는데?
그 동안 훈련에 모든 부분이 괜찮았다. 22세 룰이 있어서 선발로 나갔다. 본인이 긴장될 만 했지만, 충분히 제 역할을 해줬다. 결승골 넣어서 팀에 승리를 안겨줬다. 데뷔골 축하한다.

-22세 이하 다루는 노하우가 있다면?
있다. 신뢰를 보여주면서 시간을 줘야 한다. 경기가 좋지 않을 경우 위축되고, 잘하면 자신감을 얻게 된다. 어린 선수들이기에 베테랑 선수들보다 경기력 기복에서 차이가 있다. 조금씩 줄여나가도록 이끌어야 한다. 출전을 통해 기회를 줘야 한다.

-광주전을 통해 보완점도 봤을텐데?
이제 시작이고, 부상선수들도 있다. 고쳐야 할 점이 많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쉽게 무너지지 않고 승점을 딴 건 큰 힘이 되고 있다. 오늘은 어려운 상황이었는데도 모든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충분히 해줬다. 극복하고 무실점했다. 원정에서 승점 획득은 큰 힘이 되고 있다.

-조현우 선방쇼 평가하면?
든든하다. 수비수 역할이 있지만, 조현우가 제 역할을 해준다 생각하면 생기를 받는 것 같다.

-전북의 제주전 1-1 무승부를 보고 경기에 임했다
꼭 그렇지 않다. 이제 시작이고, 2라운드를 했다. 큰 의미는 없을 것 같다. 오늘로 경기가 마치면 좋겠지만, 많은 경기가 남아 있으니 보완하고 장기 레이스에 대비할 것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