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핫피플] 빛현우에게 밀리지 않은 윤보상의 부활 찬가

기사입력 : 2021.03.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광주] 한재현 기자= 광주FC가 강호 울산 현대 벽을 넘지 못했다. 그러나 친정팀으로 돌아와 부활을 선언한 광주 골키퍼 윤보상은 대한민국 최고 골키퍼 조현우 앞에서 존재감을 뽐냈다.

광주는 6일 오후 4시 30분(한국시간)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울산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 홈 경기에서 0-1로 석패했다. 비록 2연패를 당했지만, 강력한 우승후보 울산을 몰아 붙이면서 차후 발전 가능성을 내비쳤다.

울산은 이날 경기에서 김지현, 윤빛가람, 이동준, 이동경 등 K리그 최고 수준 공격력을 앞세워 광주를 두들겼다. 전반 37분 김민준의 선제골만 하더라도 쉽게 가는 듯 했다.

그러나 울산 앞에는 윤보상이 가로 막았다. 윤보상은 전반 11분 윤빛가람의 슈팅을 시작으로 추가시간 김민준과 일대일 대결에서 밀리지 않았다. 또한, 후반 4분 이동준의 헤더가 골대 맞고 나온 걸 김민준이 머리로 재차 밀어 넣으려 했으나, 윤보상이 기어코 막아냈다.

윤보상이 선방쇼를 펼치자 광주는 연이어 기회를 만들며, 울산을 잡으려 했다. 그러나 A대표팀 주전 골키퍼 조현우는 연속 선방쇼와 함께 자신의 클래스를 증명했다. 윤보상의 선방쇼가 조현우를 각성 시킨 셈이다.

윤보상은 지난 2020년 초 상주 상무(현 김천 상무) 전역 이후 제주유나아티드로 이적했다. 그러나 기대와 달리 단 1경기 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그는 올 시즌 앞두고 여름과 스왑딜을 통해 광주로 돌아왔다. 윤보상은 최근 하락세였고, 광주는 지난 시즌 골문을 지켰던 윤평국과 이진형이 건재했기에 쉽지 않았다.

윤보상은 수원과 개막전부터 선발로 나서 엄청난 선방쇼로 1실점으로 마무리 했다. 수원보다 더 강한 울산 상대로 더 든든했고, 결정적 선방과 안정적인 볼 처리로 확실한 주전임을 각인 시켰다.

더구나 조현우 상대로 밀리지 않았던 만큼 윤보상은 어두웠던 1년을 털어내기에 충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