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안방 첫 승' 미룬 대전 이민성 ''나부터 소홀했다''

기사입력 : 2021.03.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전] 허윤수 기자= 안방 개막전에서 아쉽게 패한 대전하나시티즌의 이민성 감독이 패배의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대전은 7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2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와의 안방 경기에서 이진현이 만회골을 넣었지만 1-2로 패했다.

이날 결과로 대전은 지난 개막전 승리 기세를 잇지 못했고 안방 시즌 첫 승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경기 후 이민성 감독은 "최선을 다했지만 준비가 잘못 됐던 거 같다. 빠르게 회복을 해서 다음 경기에 임하겠다. 목표로 하는 것에 가기 위해선 연패는 안 된다.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총평했다.

Q. 준비가 잘못 됐다고 했는데
- 개막전을 이기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감독인 나부터 소홀했던 거 같다. 전체적인 분위기도 선수들에게 상대가 전 경기에서 0-3으로 지고 임할 때 어떻게 나올지 생각해보자고 했었다.
Q. 바이오의 마지막 기회
- 그걸 보고 어렵게 선택했다. 찬스가 온다고 다 넣을 순 없고 그걸로 감각을 찾아간다고 본다. 4~5경기 기복이 있을 거라 보고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4~5경기가 지나면 그 이후로는 몸이 좋아질 거라 본다.
Q. PK 장면에서 이진현이 에디뉴의 공을 가져갔는데
- 소통의 문제는 아니었다. 코치진의 선택은 이진현이었다. 준비하면서 결정한 내용이다. 즉시 즉시 결정했다. 만회하고 싶었던 거 같다.
Q. 활발했던 신상은에 대해
- 계속해서 시간을 늘려주고 있다. 어느 순간이 돼서 본인이 경쟁을 이겨낸다면 주전으로 올라설 수 있다. 상대 수비를 괴롭힐 수 있고 대학 시절부터 득점력이 있어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Q. 아쉬웠던 골 결정력
- 개선을 해야할 부분이다. 본인들도 더 답답할 거다. 감독인 내가 노력을 해서 변화를 시켜야할 부분이다. 용병 선수들이 들어오면 자연스레 해결되고 다른 선수들에게도 기회가 날 것이라 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