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기성용 롱패스마다 박수 갈채…완벽한 패스 한번으로 클래스 입증

기사입력 : 2021.03.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FC서울이 기성용의 힘으로 2021시즌 첫 승을 따냈다.

서울은 7일 홈구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에서 상대 자책골과 나상호의 멀티골을 묶어 수원FC를 3-0으로 눌렀다.

개막전에서 우승팀 전북 현대를 상대로 선전하고도 무너졌던 서울은 이날 승리로 첫 승을 따내면서 경기력에 결과까지 챙기는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서울은 박진섭 감독의 색깔이 잘 스며들었다. 개막전에서도 기성용과 오스마르의 안정적인 3선을 통해 중원에 우월함을 보였던 서울은 이날도 둘을 배치해 시종일관 점유율의 우위를 가져갔다. 전북전에서 전반 36분 만에 허벅지 부상으로 교체됐던 기성용은 문제없이 선발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박진섭 감독은 "기성용의 부상은 심하지 않지만 통증으로 불편한 정도"라며 "그래도 팀이 먼저라 하나될 수 있게 주장 역할을 당부했다"라고 기용 이유를 밝혔다. 기성용의 존재감은 시작부터 상당했다. 중원에서 시도하는 전매특허 롱패스는 서울의 공격 전개의 출발이었다. 기성용 외에 오스마르, 윤종규, 양한빈 등이 패스미스로 공격권을 헌납하면서 더욱 안정감을 과시했다.

서울 팬들도 기성용의 하늘을 가르는 패스에 크게 반응했다. 기성용의 플레이, 패스 하나에 박수 갈채를 보냈고 함성이 저절로 터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육성 응원이 금지됐지만 아름다운 플레이에 팬들의 반응은 당연했다.

기성용이 기어코 환상적인 패스로 서울에 승리를 안겼다. 후반 6분 후방에서 차분히 패스할 공간을 찾던 기성용은 수비 뒷공간으로 파고드는 나상호에게 50여m 거리의 롱패스를 정확하게 연결해 추가골을 도왔다. 기성용 특유의 택배 패스를 받은 나상호도 유현 골키퍼를 앞에 두고 차분한 마무리 능력을 과시했다.

다른 클래스를 보여준 기성용은 후반 교체되어 나오면서 4100명의 홈팬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최근 초등학생 시절 성폭행 의혹을 받고 몸상태도 좋지 않았던 상황서 여전한 기량을 선보이면서 리더의 역할을 다했다.

더불어 기성용은 서울 유니폼을 입고 K리그 87경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경기, FA컵 5경기에 출전하면서 통산 100경기 출장 기쁨도 맛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