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천안 축구종합센터 축구박물관 유물 기증식 개최

기사입력 : 2021.03.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안에 들어설 축구박물관의 유물기증식이 9일 오후 천안시청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박상돈 천안시장을 비롯된 양 기관 관계자들과 축구유물 수집가로 유명한 이재형 씨가 참석했다.

행사를 통해 1차로 기증된 물품은 총 189점이다. 이재형 씨가 40여년동안 수집, 보관해오다 기증한 129점과 대한축구협회 기증품 60점이다. 이재형 씨 기증품 중에는 1956년 제1회 아시안컵 우승 당시 스트라이커로 활약한 최정민 선수와 2002 월드컵 4강 위업의 주역 안정환 선수가 신고 뛰었던 축구화 등 유명 선수들의 애장품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또 펠레와 마라도나가 입었던 유니폼, 에우제비오가 어릴 때 찼던 축구공 등 해외 스타들의 소장품도 기증됐다.
대한축구협회도 각종 국제대회 우승 트로피와 페넌트 등을 기증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인사말에서 “축구박물관이 대한민국 축구 역사를 집대성하는 기념물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 앞으로 축구인들은 물론, 일반 국민들께서도 소장하고 계신 축구 유물이 있으면 많이 기증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축구박물관은 축구종합센터 건축물 중에서도 스타디움, 실내 축구장과 함께 핵심적인 시설이다. 대한축구협회와 이재형 씨의 유물 기증은 축구박물관의 컨텐츠를 풍성하게 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는 천안시 입장면 가산리 일대 약 45만㎡ 부지에 축구장 12면과 숙소, 사무동, 체육관, 풋살구장, 테니스장, 수영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2023년 6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