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일전] 일본에 겁먹은 벤투호, 요코하마 참사 직전

기사입력 : 2021.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일본에 끌려가고 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5일 오후 7시 20분 일본 요코하마에 위치한 닛산 스타디움 진행 중인 일본과 친선전에서 전반에만 2골을 내주는 졸전을 펼치고 있다.

이날 벤투 감독은 이강인 제로톱을 가동, 나상호-남태희-이동준이 뒤에서 지원 사격했다. 뚜껑을 열자 한국은 일본에 겁먹은 듯 꼬리를 내렸다. 이는 독이 됐다. 전반 16분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볼 처리 미숙으로 야마네 미키에서 선제골을 내줬다. 27분 박스 안에서 카마다 다이치를 놓쳐 추가골을 헌납했다. 김영권의 느슨한 마크가 실점으로 이어졌다.

결정적으로 한국은 제대로 된 공격조차 못했다. 윙어들이 후방으로 내려와 수비에 가담하다 보니 공격 전개에 어려움을 겪었다. 수비 지역과 하프라인 부근에서 기본적인 터치, 패스 미스를 범하며 상대에 역습을 내주기 일쑤였다.

살기가 느껴졌어야 할 선수들의 눈빛은 흐리멍텅했다. 죽기 살기로 뛰는 선수가 없었다. 장점인 피지컬도 살리지 못했다. 도대체 벤투 감독이 원하는 전략은 무엇이었을까. 아무것도 못한 45분. 요코하마 참사 직전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