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유벤투스 호날두 방출→손흥민·이강인 영입해 한국화” 日 조명

기사입력 : 2021.04.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유벤투스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 유벤투스)를 내치고, 손흥민(28, 토트넘 홋스퍼)과 이강인(20, 발렌시아) 획득에 나섰다.”

일본이 유벤투스의 한국화를 주장했다.

도쿄스포츠는 8일 “10년 만에 리그 우승 불발 가능성이 짙은 유벤투스가 한국화로 팀 재건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유벤투스는 최근 리그 9연속 우승을 차치하며 이탈리아 최강으로 군림했지만, 이번 시즌 1그 자리를 내줄 위기다. 선두 인터밀란에 승점 12점 뒤진 3위다. 5위 나폴리에 3점 차로 쫓기고 있어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위태롭다.

매체는 “유벤투스가 팀 쇄신에 착수했다. 에이스인 포르투갈 공격수 호날두의 방출이 확실하다. 그리고 대체자로 보강할 선수는 한국 대표 콤비다. 이미 한국의 보물인 미드필더 이강인 획득에 나섰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있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도 영입할 계획”이라고 조명했다.

도쿄스포츠는 영국 90min을 인용, “손흥민은 토트넘과 2023년까지 계약돼있다. 연장 협상을 고민하고 있다. 쟁탈전을 통해 거액의 이적료를 얻을 수 있는 시기는 올여름이다. 손흥민은 유벤투스에 세계적인 수준의 보강이다. 공격을 강화할 수 있다. 그가 정기적으로 유럽 최고 대회(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고 싶다는 판단, 우승할 수 있는 팀에서 뛰길 원한다면 유벤투스 이적에 매료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하면서, “그럴 경우 파울로 디발라를 손흥민 영입 거래 카드로 내밀 준비가 돼있다. 이 공격수(손흥민)와 플레이메이커(이강인)인 한국 스타들이 가세할지 관심이 쏠린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