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선두 쟁탈전' 대전 이민성, ''이랜드 상대들이 너무 겁낸 것 아닌가''

기사입력 : 2021.04.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전] 허윤수 기자= K리그2 1위 대전하나시티즌의 이민성 감독이 서울 이랜드전 필승을 다짐했다.

대전은 17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서울 이랜드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2 2021 7라운드 안방 경기를 치른다.

대전은 주중에 치러졌던 수원삼성과의 2021 하나은행 FA컵에서 패했다. 하지만 리그에선 여전히 3연승 행진 중이다.

단독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마주한 상대는 2위 이랜드. 이랜드는 지난 라운드 충남아산에 일격을 당했다. 하지만 주중에 열린 FA컵에서 FC서울과의 서울 더비를 승리로 장식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올 시즌 초반 판도를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일전이다. 대전은 이날 박인혁, 파투, 이현식, 이진현, 박진섭, 이종현, 서영재, 이지솔, 임덕근, 김민덕이 먼저 나선다. 골문은 김동준이 지킨다. 바이오, 에디뉴, 신상은, 원기종, 정희웅, 이호인, 박주원은 벤치에서 시작한다.

경기 전 이 감독은 "이랜드라는 팀과 하는 것 보단 홈에서 경기를 하게 됐다. 지난 리그 경기서 좋은 결과가 있었으니 기세를 이어가는 게 목표다. 승점 3점만 생각하고 임할 것이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Q. 주중 경기 후 주말 경기 대비
- 매번 경기 다음 날 연습 경기를 했다. 그날 좋은 모습을 보여준 선수를 FA컵에 내보냈다. 비록 졌지만 경기력 면에서는 너무 좋았다. 추구하는 축구에 부합했다. 리그를 뛴 선수에게 휴식을 준 건 나쁘지 않아보였다. 로테이션이 잘 이뤄진 거 같다.
Q. 막강한 이랜드 공격력
- 공격력은 우리도 만만치 않다. 이랜드와 상대했던 팀들이 너무 겁내지 않았나 싶다. 우리도 여려 경기 지켜보면서 레안드로, 베네가스 등 움직이는 동선을 많이 체크했다. 그쪽으로 공이 안 가도록 해야 승산이 있을 거 같다.
Q. 에디뉴, 바이오 대기 명단
- 후반전에 초점을 맞춘다기 보단 전반전부터 승부를 보려고 한다. 상대는 주중 FA컵 때 뛰어서 선수들이 대기 명단에 있는 거 같다. 우리는 전반부터 모든 걸 쏟아부어야 한다.
Q. 선두 경쟁
- 신경을 안 쓴다고 하면 잘못된 거지만 1라운드 9경기를 지나야 각 팀의 장단점이 나온다. 우리는 그걸 생각하고 있다. 누차 얘기하지만 어린 선수로 꾸려졌기에 계속 승리하는 게 2라운드에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 그래서 승점 3점을 원한다.
Q. 많이 뛰고 역습에 빠른 양팀
- 승부처는 서로 실수에 있을 것 같다. 작은 실수 하나가 빌미가 될 것이다. 전반전에 집중을 못 하는 부분을 개선하려고 노력 중이다. 상대도 실점은 많지 않지만 위기는 있었다. 그런 부분에서 득점하면 승산 있을 것 같다.
Q. 박인혁, 파투의 투톱
- 경기력도 그렇고 몸 상태도 괜찮다. 투톱에 대한 활동량을 기대하는 데 그에 부합하는 선수다. 원기종도 좋은 선수지만 조커 역할이 맞을 것 같다. 바라는 건 원기종의 득점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