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2 7R] '파죽의 4연승' 대전, 이랜드까지 잡았다.... 파투-원기종 골로 2-1 승

기사입력 : 2021.04.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전] 허윤수 기자= 대전하나시티즌이 서울 이랜드까지 잡아내며 선두 자리를 공고히 했다.

대전은 17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7라운드 이랜드와의 안방 경기에서 파투와 원기종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리그 4연승을 달린 대전(승점 15점)은 2위 이랜드(11점)와의 격차를 벌렸다. 또 2019년 9월 이후 약 1년 7개월 만에 이랜드전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반면 이랜드는 시즌 첫 연패에 빠졌다.

리그 4연승을 노리는 대전은 3-5-2 전형을 택했다. 최전방에서 파트와 박인혁이 짝을 이뤘고 서영재와 이종현이 측면을 지켰다. 중원에는 이현식, 이진현, 박진섭이 자리했고 이지솔, 김민덕, 임덕근이 수비진을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동준이 꼈다.

선두 탈환을 노리는 이랜드는 3-4-3으로 맞섰다. 베네가스를 축으로 이건희, 곽성욱이 공격을 이끌었다. 박성우, 장윤호, 김선민, 황태현이 허리를 구성했다. 백스리는 이인재, 이상민, 김현훈이 호흡을 맞췄고 골문은 김경민이 지켰다.

양 팀의 맞대결은 올 시즌 초반 K리그2 승경 경쟁의 판도를 알 수 있는 경기였다. 대전은 최근 리그 3연승의 신바람과 함께 순위표 최상단 자리를 차지했다.

이랜드는 개막과 함께 승승장구했다. 지난 라운드 충남아산에 일격을 당하며 1위 자리를 내줬지만, 주중 FA컵에서 FC서울과의 역사상 첫 ‘서울 더비’를 승리로 장식하며 자신감을 채웠다.

강한 전방과 빠른 역습. 올 시즌 대전과 이랜드가 보여주는 팀 색깔이다. 비슷한 스타일의 충돌인 만큼 양 팀 사령탑은 강한 집중력과 실수가 승부를 가를 것이라 예상했다.

압박을 내세우는 두 팀이 맞붙자 숨 막히는 경기가 펼쳐졌다. 서로에게 잠시도 틈을 주지 않고 옥죄었다.

대전과 이랜드는 서로 한 차례씩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23분 파투의 득점은 오프사이드로 선언됐다. 전반 40분 이상민과 장윤호의 연속 슈팅은 골대와 김동준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후반전 들어 대전이 선두의 저력을 보였다. 10분 이진혁의 프리킥을 박인혁이 헤더로 연결했다. 이를 파투가 논스톱 슈팅으로 0의 균형을 깼다.

양 팀 감독이 언급했던 집중력 차이가 또 한골을 만들었다. 후반 30분 이랜드 수비가 걷어낸 공이 전방 압박을 하던 대전 선수 몸에 맞고 원기종에게 연결됐다. 원기종은 침착하게 골키퍼를 제치고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친정팀을 상대로 한 득점에 원기종은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

이랜드는 끝까지 추격했다.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김현훈이 한골을 만회했다. 하지만 동점까지 가기에는 시간이 부족했고 대전의 승리로 끝이 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